[LCK] '오너' 문현준의 벨베스 평가 "대회서도 충분히 등장 가능"

성기훈 입력 2022. 7. 2. 14: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일, T1이 DRX를 꺾고 단독 2위를 달성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오너' 문현준이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승리 소감으로 "연승이 끊겼지만 순항중인 DRX를 상대로 2대 0 승리를 거둬 다행인 것 같다"는 생각을 전한 문현준.

아직 LCK에 등장하지 않은 벨베스에 대한 그의 평가도 들어볼 수 있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일, T1이 DRX를 꺾고 단독 2위를 달성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오너’ 문현준이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승리 소감으로 “연승이 끊겼지만 순항중인 DRX를 상대로 2대 0 승리를 거둬 다행인 것 같다”는 생각을 전한 문현준. 연승 기록이 깨진 광동전과 관련해 “저희도 광동이 그런 밴픽을 준비했을지 예상하지 못했다. 저희보다 밴픽을 더욱 잘 준비했고 인게임 안에서도 더 좋은 플레이를 보였기 때문에 우리의 연승이 깨졌다”며 아쉬웠던 광동전에 대해 언급했다.

패배 원인으로는 세라핀을 언급했다. 문제가 무엇이었던 것 같냐는 질문에 문현준은 “큰 문제라기보다는 세라핀이라는 픽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고 말하며 “경기 내 우리의 잔실수들에 대해 피드백했다”며 보완점을 알렸다.

아직 LCK에 등장하지 않은 벨베스에 대한 그의 평가도 들어볼 수 있었다. 그는 “아직 연습을 많이 해보지는 않았고 솔로랭크에서 몇 번 만났다”고 이야기 한 뒤, “연습을 하면 충분히 쓸만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킬을 먹었을 때 폭발력이 큰 것 같다. 단점은 킬을 먹지 못했을 때 약한 것 같다”며 챔피언의 장단점에 대해 함께 평가했다. 이어 “패치가 된다면 대회에서도 바로 나올 수 있을 것이라 본다”며 곧 LCK 내 새로운 챔피언이 등장할 수 있을 것이란 사실을 알렸다.

마지막으로 그는 “곧 데뷔 500일이다. 믿기지 않지만 기분 좋고 팬들이 잘 챙겨준 덕분에 너무 감사드린다. 더욱 많은 날을 팬들과 함께 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팬들에게 전했다.
성기훈 misha@fomos.co.kr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