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이유리, 뻔뻔한 불륜남편에 칼춤 "지옥 끝까지 가보자"

이민지 입력 2022. 7. 2. 08: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유리의 칼춤이 시작된다.

7월 2일 방송되는 TV조선 드라마 '마녀는 살아있다'(극본 박파란/연출 김윤철) 2회에서는 남편의 외도를 의심하는 공마리(이유리 분)와 불륜을 저지르고도 뻔뻔한 이낙구(정상훈 분) 부부의 전쟁 같은 나날이 공개된다.

이에 과연 사랑의 유통기한이 끝나 폐기 처분을 앞둔 공마리, 이낙구 부부의 결혼 생활은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본 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이민지 기자]

이유리의 칼춤이 시작된다.

7월 2일 방송되는 TV조선 드라마 '마녀는 살아있다'(극본 박파란/연출 김윤철) 2회에서는 남편의 외도를 의심하는 공마리(이유리 분)와 불륜을 저지르고도 뻔뻔한 이낙구(정상훈 분) 부부의 전쟁 같은 나날이 공개된다.

앞서 공마리는 끊임없이 헤어지자고 하는 남편 이낙구에게 지쳐 이혼 전문 변호사를 찾아갈 정도로 흔들렸지만, 이혼만은 안된다는 친엄마의 닦달과 해외에서 유학 중인 딸을 생각하며 가정의 평화를 지키려 했다. 하지만 이낙구에게 애인이 있다는 정황이 발견됐고, 현장을 덮친 공마리가 스파이크를 날리려 몸을 던지는 1회 엔딩 장면은 역대급 임팩트를 남겼다.

식탁을 보고 마주 앉은 공마리와 이낙구 부부의 아침 식사 현장이 공개됐다. 사진 속에는 간밤의 숙취로 험악한 몰골이 된 공마리와 그런 아내를 한심하게 바라보는 이낙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심지어 이낙구는 불륜을 저지른 주제에 숙취에 시달리는 아내를 한심하게 바라보고 있어 또 한 번의 위기를 짐작게 한다.

특히 공마리는 반성을 모르는 이낙구의 적반하장 태도에 ‘마녀’로 각성할 조짐을 보인다. 수많은 불륜에도 참고 넘어가며 내조의 끝을 보여준 조강지처에게 선을 긋는 남편의 행동에 제대로 뚜껑이 열리는 것. 결국 공마리는 “그래 가보자, 지옥 끝까지”라며 이낙구의 두 눈을 번쩍 뜨이게 할 폭탄선언으로 못말리는 남편을 향한 칼춤을 춘다.

이에 과연 사랑의 유통기한이 끝나 폐기 처분을 앞둔 공마리, 이낙구 부부의 결혼 생활은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본 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2일 오후 9시 10분 방송. (사진=하이그라운드)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