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유진 "14살 때부터 연습생, 엄마랑 헤어질 때 엄청 울어"(지구오락실)

김명미 입력 2022. 7. 2. 05: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안유진이 연습생 시절을 회상했다.

미미는 "연습생 때 진짜 많이 먹었다. 그때는 안무 연습이 너무 빡셌다. 2시간 동안 계속 뛰었다"며 당시를 떠올렸고, 안유진은 "14살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했다. 하교 후 회사에 가서 레슨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안유진은 "대전에서 살 때는 고속버스를 타고 왔다 갔다 했다. 엄마랑 헤어질 때 엄청 울었다"고 회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김명미 기자]

안유진이 연습생 시절을 회상했다.

7월 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뿅뿅 지구오락실'에서는 세계관에 따라 2000년대 태국으로 떠난 이은지, 미미, 이영지, 안유진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은 방콕에 위치한 첫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에서의 첫날 밤, 나영석 PD는 멤버들을 1층 로비로 불렀다. 그곳에는 맥주 10병과 안주들이 놓여 있었다.

하지만 멤버들은 게임 결과 맥주를 얻는 데 실패했고, 아쉬운 대로 물을 마시며 안주를 즐겼다. 닭꼬치, 오징어꼬치, 오돌뼈 튀김까지, 나란히 앉아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식사 후 멤버들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미는 "연습생 때 진짜 많이 먹었다. 그때는 안무 연습이 너무 빡셌다. 2시간 동안 계속 뛰었다"며 당시를 떠올렸고, 안유진은 "14살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했다. 하교 후 회사에 가서 레슨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안유진은 "대전에서 살 때는 고속버스를 타고 왔다 갔다 했다. 엄마랑 헤어질 때 엄청 울었다"고 회상했다. 반면 이은지는 "나는 맨날 부모님과 살다가 자취를 30살 때 했다.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사진=tvN '뿅뿅 지구오락실'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