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위대해" 아이키→리정, 뉴욕서 보인 한국 매운맛(플투댄)[어제TV]

배효주 입력 2022. 7. 2. 05: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플투댄' 댄서들이 뉴욕에 한국의 매운맛을 제대로 보여줬다.

7월 1일 방송된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에서는 뉴욕의 중심부 타임스 스퀘어에 출격해 K팝 댄스 버스킹을 펼치는 러브란, 리정, 아이키, 리아킴, 하리무, 에이미의 모습이 담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배효주 기자]

'플투댄' 댄서들이 뉴욕에 한국의 매운맛을 제대로 보여줬다.

7월 1일 방송된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에서는 뉴욕의 중심부 타임스 스퀘어에 출격해 K팝 댄스 버스킹을 펼치는 러브란, 리정, 아이키, 리아킴, 하리무, 에이미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리아킴은 "한국 문화를 주제로 한 버스킹을 기획했다"며 "제가 느끼기엔 이번이 이 프로그램의 메인 퍼포먼스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리정 또한 "타임스 스퀘어에서만큼은 K팝 데이로 가자고 했다"며 K팝의 진면목을 보여주리란 각오를 다졌다.

이들이 가장 힘을 준 곡은 씨엘의 'SPICY'였다. 리아킴은 "우리 댄스 스타일을 알리는 면에서 딱 좋다고 생각했다"며 "시작하는 부분은 태권도 동작으로 하고, 한국무용적 요소들, 예를 들어 치마를 드는 동작이나 강강술래 등 한국 문화를 상징한다는 생각으로 안무를 짰다"고 설명했다. 에이미 또한 "가사에도 한국인의 자긍심과 당당함이 들어있다. 딱 우리의 마음가짐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아이키는 "한국 하면 매운맛, 매운맛 하면 한국"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마침내 타임스 스퀘어에 도착한 이들. 헨리는 "만 명은 모인 것 같다"며 몰려든 인파에 놀라워했고, 타임스 스퀘어 풍광에 놀란 리아킴은 "타임스 스퀘어가 거대해보였다. 사실 압도됐다. 쫄았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파워풀한 춤으로 포문을 연 하리무를 시작으로 러브란이 한국 고유의 전통과 보깅을 접목한 상모 퍼포먼스를 통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 멤버들이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SPICY' 무대가 분위기를 클라이맥스로 몰았고, 리정의 '뚜두뚜두' 역시 모인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마지막은 과거 전 세계서 인기를 끌었던 싸이의 '강남스타일'이었다. '강남스타일' 노래가 나오자 군중이 다 같이 뛰어나와 함께 춤을 추며 즐기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리정은 "정말 고마웠다. 그 문화를 계속 잊지 않아준 걸"이라며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 코로나 때문에 억눌러졌던 저의 감정들이 팡 터지면서, '나 춤추기 위해 태어났지?' 싶었다"고 말했다. 아이키는 "춤은 언어를 뛰어넘는 또 다른 소통의 언어"라며 "K팝은 정말 위대하다. K댄스는 정말 멋있다. 춤 출 맛 난다"고 감격했다.(사진=JTBC '플라이 투 더 댄스' 방송 캡처)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