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역사상 최초 흑인 여성 대법관 커탄지 잭슨 취임

김유진 기자 입력 2022. 7. 1. 21: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커탄지 잭슨 미국 연방대법관(왼쪽)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연방대법원에서 남편 패트릭 잭슨이 들고 있는 성경에 손을 얹고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워싱턴 |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역사상 최초의 흑인 여성 대법관인 커탄지 잭슨 연방대법관(51)이 30일(현지시간) 공식 취임했다.

잭슨 대법관은 이날 연방대법원에서 열린 취임식 선서에서 “헌법을 수호하고 지지하며 두려움이나 선호 없이 정의를 집행하는 엄중한 책임을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잭슨 대법관은 현직 최고령 스티븐 브라이어 대법관이 지난 1월 은퇴를 선언함에 따라 233년 연방대법원 역사상 첫 흑인 여성 대법관에 지명됐다. 잭슨 판사가 취임했지만 대법원의 이념 구도는 ‘보수 6 대 진보 3’으로 달라지지 않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잭슨 판사의 역사적 취임은 젊은 세대와 흑인 여성, 모든 미국인과 우리나라에 큰 의미가 있는 전진을 의미한다”면서 “잭슨 판사의 지혜와 경험은 앞으로 수년간 우리 모두를 자랑스럽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9명인 미국 연방대법관은 종신직이어서 탄핵이나 사망, 사직 등의 사유가 있어야 공석이 생긴다. 공석이 발생하면 대통령이 후임 대법관을 지명한 뒤 상원 인준을 거쳐 공식 임명한다. 브라이어 전 대법관은 올해 1월 퇴임 의사를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잭슨 판사를 후임으로 지명했다. 잭슨 판사에 대한 상원 인준안은 지난 4월 53 대 47로 가결됐다.

잭슨 대법관은 마이애미 출신으로 하버드대에서 학부와 로스쿨을 마쳤다. 그는 직전까지 연방항소법원 판사를 맡았으며, 브라이어 대법관의 재판연구관도 지냈다. 연방대법원이 7월 휴정에 들어가기 때문에 잭슨 대법관은 새 회기가 시작되는 하반기부터 활동할 예정이다. 연방대법원은 통상 10월에 업무를 시작해 다음해 6월 말이나 7월 초까지 회기를 진행한다.

김유진 기자 yjki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