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높은 휘발유값 우크라 승리 위한 할증금으로 여기자"

김재영 입력 2022. 7. 1. 20: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미국을 비롯 세계 모든 자동차 운전자들에게 "기간을 따지지 말고 우크라이나를 돕는 할증금으로 높은 휘발유 값을 낼 마음의 준비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1일 워싱틴 포스트 지에 따르면 나토 정상회의 참석 후 마드리드를 떠나기 전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하고서 "그래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무너뜨리고 이어 그 너머로 진군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휘발유값 급등은 러시아, 러시아, 러시아 때문"
"전세계 운전자, 기간 따지지 말고 부담할 마음가짐 가져야"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30일 스페인 나토정상회의 종료 후 기자회견 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미국을 비롯 세계 모든 자동차 운전자들에게 "기간을 따지지 말고 우크라이나를 돕는 할증금으로 높은 휘발유 값을 낼 마음의 준비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1일 워싱틴 포스트 지에 따르면 나토 정상회의 참석 후 마드리드를 떠나기 전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하고서 "그래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무너뜨리고 이어 그 너머로 진군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세계가 가져야 할 중요하고도 중요한 자세"라는 것이다.

휘발유 가격은 우크라 전쟁 후 가파르게 올라 미국에서 1갤런(3.75리터) 당 6달러(7770원)를 넘어선 곳이 많는데 평균 1년 전에 비해 1.50달러(1940원) 이상이 뛰었다고 전미자동차협회(AAA)는 말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 정부가 주유소 휘발유 값을 갤런 당 1달러 정도 내리기 위해 '러시아산 석유수출가 상한제 안' 등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직후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나 가장 근본적인 사실은, 휘발유 값이 왜 이렇게 뛰느냐, 다름아닌 러시아, 러시아, 러시아, 러시아 때문에 기름 값이 치솟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대통령은 이 자리서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에 유가 하락을 위해서 석유 증산을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내달 사우디를 방문할 바이든은 사우디에 직접적으로 요청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미 걸프만 산유국들 전원에 한 그룹으로 이를 요청했었기 때문이란 것이다. 사우디만 특정하지 않고 걸프만 산유국들 모두가 증산을 고려해야 된다고 누차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