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덥수룩한 흰수염과 반바지 차림..김한규 "욕설 시위 마음 아파"

김근희 기자 2022. 7. 1. 20: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를 방문하고, "퇴임 이후에도 사저 바로 건너에서 욕설을 쏟아내는 시위로 고통받으시는 게 마음 아프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사진과 함께 올린 글을 통해 "양산에 계신 문재인 대통령님과 김정숙 여사님을 뵙고 왔다. 청와대에서 같이 일했던 동료들도, 토리도 만났다"며 "임기 내내 너무 고생하셨는데, 퇴임 이후에도 사저 바로 건너에서 욕설을 쏟아내는 시위로 고통을 받으시는 게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를 방문하고, "퇴임 이후에도 사저 바로 건너에서 욕설을 쏟아내는 시위로 고통받으시는 게 마음 아프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 김정숙 여사와 양산 사저에서 함께 찍은 사진 세장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문 대통령은 흰 수염을 덥수룩하게 기르고, 갈색 반소매 셔츠와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김 여사 역시 편안해 보이는 초록색 원피스를 착용했다.

김 의원은 사진과 함께 올린 글을 통해 "양산에 계신 문재인 대통령님과 김정숙 여사님을 뵙고 왔다. 청와대에서 같이 일했던 동료들도, 토리도 만났다"며 "임기 내내 너무 고생하셨는데, 퇴임 이후에도 사저 바로 건너에서 욕설을 쏟아내는 시위로 고통을 받으시는 게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비판은 할 수 있지만, 욕설, 폭언, 비난에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제주 현안에 대한 이야기, 앞으로의 정치 활동에 대한 격려와 당부 말씀도 들었다"며 "누가 되지 않도록 정말 잘 하겠다고 다짐했다"고 했다.

/사진=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관련기사]☞ '학폭 논란' 남주혁, 악재될 의혹 또 터졌다…싸이월드에 "주혁샷"박수홍 6년전 사주엔 "아들 죽고 어머니가…" 친형 '사주맹신' 폭로유튜버 한 마디에…"박수홍 아내는 원형탈모, 장모는 공황장애"조성민 "내 한쪽 눈 실명한 후잖아" 폭발→장가현 오열이가흔 새까맣게 변한 발 충격 "98만원 슬리퍼"
김근희 기자 keun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