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유입 경로로 대북전단 지목.. 대남도발 명분 쌓나

강동효 기자 입력 2022. 7. 1. 17: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정은 정권이 최근 임진강 상류 황강댐 무단 방류에 대한 사과는커녕 올해 북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팬데믹'의 발병 책임을 대한민국에 전가하려 하고 있다.

대북 전문가들은 북한이 최근 임진강 상류 황강댐 물을 사전 통보 없이 무단 방류한 데 이어 코로나19 확산의 책임까지 떠넘기며 '대남 도발'의 명분을 쌓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이 과학적 근거가 희박한 주장을 하며 남측에 코로나19 전파 책임을 전가한 것은 대남 도발에 대한 명분 쌓기로 풀이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군인 등 물품 접촉후 발병 주장
통일부 "그럴 가능성 없다" 반박
국가비상방역사령부 관계자가 1일 조선중앙TV에서 코로나19의 유입 경로와 관련해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가 최초 발생 지역”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김정은 정권이 최근 임진강 상류 황강댐 무단 방류에 대한 사과는커녕 올해 북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팬데믹’의 발병 책임을 대한민국에 전가하려 하고 있다.

‘남측에서 살포한 대북 전단과 물품을 접촉한 군인과 어린이가 최초 발병자’라고 주장했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물체의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19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대북 전문가들은 북한이 최근 임진강 상류 황강댐 물을 사전 통보 없이 무단 방류한 데 이어 코로나19 확산의 책임까지 떠넘기며 ‘대남 도발’의 명분을 쌓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의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4월 중순께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 지역에서 발열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 속에서 유열자들이 급증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4월 초 이포리에서 군인 김 모와 유치원생 위 모가 병영과 주민지 주변 야산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사실이 밝혀졌다”며 “이들에게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의 초기 증상으로 볼 수 있는 임상적 특징이 나타나고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항체 검사에서도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전했다. 남측의 탈북 단체 등이 보낸 전단과 물품을 접촉한 사람들이 최초 발병했고 이후 집단감염으로 확산했다는 주장이다.

북한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통일부는 즉각 반박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우리 측 민간 단체가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시기는 북측이 최초 접촉 시기로 언급한 4월 초보다 늦은 4월 25~26일”이라며 “물체의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질병관리청과 세계보건기구(WHO) 등의 공통된 견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과학적 근거가 희박한 주장을 하며 남측에 코로나19 전파 책임을 전가한 것은 대남 도발에 대한 명분 쌓기로 풀이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의 책임을 사실상 남한에 전가했다”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면 북한이 전술핵무기로 한국의 전방 부대를 타격할 수 있다고 위협하는 시나리오까지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