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 발생 이유로 대북전단 지목..통일부 "불가능"

장윤희 입력 2022. 7. 1. 17:3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코로나19 원인을 사실상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으로 몰아가며 남측에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입니다.

우리 정부는 과학적으로나, 시기적으로나 대북전단을 통한 감염은 불가능하다고 즉각 반박했습니다.

장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은 코로나 최초 발생지가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라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북한이 코로나 진원지로 꼽은 이포리는 남쪽 강원도 인제군 서화면, 양구군 해안면과 접해 있는 남북 최접경 지역입니다.

지난 4월초 군인과 유치원생이 이 곳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뒤 코로나 증상을 보였다고 북한 매체들은 보도했습니다.

이후 북한 전역에 코로나가 퍼졌다는 것이 북한 방역 당국의 주장입니다.

북한은 코로나를 전파한 '색다른 물건'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지만 풍선과 함께 넘어온 대북전단과 물품을 그 진원지로 지목했습니다.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 / 조선중앙TV> "분계연선 지역과 국경 지역들에서 바람을 비롯한 기상현상과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들을 각성있게 대하고 출처를 철저히 해명하며 발견 즉시 통보하는 전인민적인 감시체계, 신고체계를 강화하고…."

동시에 북한은 코로나 발생의 책임을 사실상 남측에 전가했습니다.

이는 북한이 대남 적개심을 부추겨 코로나와 홍수 피해, 식량난으로 동요하는 민심을 다잡으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우리 정부는 즉각 북한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차덕철 / 통일부 부대변인> "정부는 우리 측이 전단 등을 통한 북측으로의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정부는 물체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국내외 전문기관의 분석을 그 근거로 들었습니다.

우리 측 민간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시기 역시 북측이 최초 접촉시기로 언급한 4월 초보다 늦어 시기적으로도 맞지 않다는 게 정부 설명입니다.

또한 정부는 북측에 댐 방류 시 사전에 통보해 줄것을 요청했지만 여전히 반응이 없었다며 다시 한번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북한코로나 #대북전단 #홍수_무단방류 #통일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