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CJ 이미경×윤제균 감독 글로벌 대작 '케이팝' 출연 긍정 검토

배효주 입력 2022. 7. 1. 14:59 수정 2022. 7. 1. 16: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차은우가 CJ 이미경 부회장이 공동제작을, 윤제균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글로벌 대작 '케이팝:로스트 인 아메리카'(가제, K-Pop: Lost in America)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케이팝:로스트 인 아메리카'는 CJ 이미경 부회장과 할리우드 명 프로듀서 린다 옵스트가 공동 제작, 윤제균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으는 작품.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배효주 기자]

차은우가 CJ 이미경 부회장이 공동제작을, 윤제균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글로벌 대작 '케이팝:로스트 인 아메리카'(가제, K-Pop: Lost in America)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케이팝:로스트 인 아메리카'는 CJ 이미경 부회장과 할리우드 명 프로듀서 린다 옵스트가 공동 제작, 윤제균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으는 작품.

CJ 이미경 부회장은 오늘의 CJ ENM을 있게 한 대한민국 엔터테인먼트 업계 선구자로, '기생충' 프로듀서로서 꿈의 오스카 작품상 트로피를 품에 안기도 한 인물. 그런가 하면 이미경 부회장과 '케이팝' 공동 제작에 나서는 프로듀서 린다 옵스트는 영화 '인터스텔라'(2014)를 비롯해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1993), '어느 멋진 날'(1996), '콘텍트'(1997) 등 수많은 작품을 히트시킨 할리우드 유명 제작자다.

윤제균 감독은 코미디에서 휴먼 드라마까지 여러 장르를 아우르는 한국의 대표 흥행 감독이자 제작자로, 직접 연출한 '국제시장'(2014)과 '해운대'(2009)로 대한민국 최초 쌍천만 흥행 감독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앞서 '케이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 측은 8월부터 보이 밴드 역할을 맡을 주연 배우들 오디션을 시작으로 본격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 돌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는 '기생충'의 아카데미 시상식 4개 부문 석권 이후 더욱 높아진 한국 창작자들에 대한 관심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K팝을 매칭, 유능한 한국 창작자의 해외 진출을 돕고 K-Pop을 비롯한 K 콘텐츠의 가치를 드높이는 차원에서 기획됐다는 설명이다.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