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행천사' 션, 기부마라톤으로 11억 3천만원 기금 조성

황혜진 입력 2022. 7. 1. 14: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션이 끝없는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소응 선생님 후손 가정에 마련된 이번 보금자리는 션이 광복절을 맞아 개최한 '815런'을 통해 마련된 기금으로 지어졌다.

션은 5월 17일 배우 윤세아, 육상 선수 장호준과 직접 6호 보금자리 집짓기 선행을 이끌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황혜진 기자]

가수 션이 끝없는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7월 1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션은 6월 29일 충청북도 제천시 백운면에서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새 보금자리 헌정식을 진행했다..

이소응 선생님 후손 가정에 마련된 이번 보금자리는 션이 광복절을 맞아 개최한 '815런'을 통해 마련된 기금으로 지어졌다. 이소응 선생님은 춘천 의병장으로, 을미의병의 주역으로 활동했다. 5명의 의병을 배출한 집안이다.

션은 5월 17일 배우 윤세아, 육상 선수 장호준과 직접 6호 보금자리 집짓기 선행을 이끌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션은 지붕의 뼈대를 만드는 골조 작업과 벽체를 단단하게 만드는 하부 토대 작업을 직접 수행했다.

션은 "누군가는 해야할 일이기에 이 일을 시작했다. 독립유공자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2020년부터 81.5km를 달렸다"며 “6000 명의 러너들과 90개 기업이 기부해 주셔서 여섯 번째 보금자리를 헌정할 수 있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해 광복절에도 달릴 것"이라며 "더 많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안전하고 안락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참여해 달라"고 덧붙였다.

션은 지난 2020년부터 독립유공자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기 위해 기부 마라톤 ‘815런’을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국내외 6000여 명의 러너, 75명의 페이서, 90곳의 후원기업이 함께 했고 총 11억 3,000여만 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8월 중에는 경상북도 청송군에 7호, 전라남도 구례군에 8호 집을 헌정한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