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클린, 케빈 듀란트 내주는 대가로 데빈 부커 원한다

김재호 입력 2022. 7. 1. 08: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리그 최고 선수를 내주는 트레이드다.

그렇기에 많은 것을 바랄수밖에 없다.

이에 따르면, 듀란트가 이적을 희망하는 팀중 한곳인 피닉스 선즈의 경우 브루클린이 그 대가로 주전 가드 데빈 부커를 원하고 있다.

단, 아데바요의 경우 루키 계약이 적용되는 선수를 두 명 이상 트레이드로 영입할 수 없다는 리그 규정 때문에 벤 시몬스와 함께 둘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리그 최고 선수를 내주는 트레이드다. 그렇기에 많은 것을 바랄수밖에 없다.

'블리처리포트'는 1일(한국시간) 케빈 듀란트의 트레이드 요청 소식이 나온 이후 그의 트레이드 가능성에 대한 루머를 전했다.

이에 따르면, 듀란트가 이적을 희망하는 팀중 한곳인 피닉스 선즈의 경우 브루클린이 그 대가로 주전 가드 데빈 부커를 원하고 있다.

브루클린은 듀란트를 내주는 대가로 데빈 부커급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FPBBNews = News1
부커는 올스타 3회 경력의 리그 정상급 가드다. 지난 시즌 68경기에서 평균 26.8득점 5.0리바운드 4.8리바운드 1.1스틸 기록했다.

'디 어슬레틱'은 같은 날 부커가 피닉스와 4년 2억 1400만 달러 슈퍼맥스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다음주에 정식 사인할 예정이다.

듀란트의 또 다른 희망 행선지인 마이애미의 경우 브루클린은 뱀 아데바요를 원할 것으로 예상됐다. 단, 아데바요의 경우 루키 계약이 적용되는 선수를 두 명 이상 트레이드로 영입할 수 없다는 리그 규정 때문에 벤 시몬스와 함께 둘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토론토(캐나다)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