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매가 용감하게' 명품 배우들이 전하는 인생드라마..이경진·송승환·장미희·김용림 출연

손봉석 기자 입력 2022. 6. 30. 23: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용림(매니지먼트 율), 정재순(본인), 이경진(다홍엔터테인먼트), 송승환(피엠씨프러덕션), 장미희(본인)


대한민국 대표 배우 김용림, 정재순, 이경진, 송승환, 장미희가 KBS2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로 안방극장에 따뜻한 가족 이야기를 전한다.

300일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인 KBS2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 제작 지앤지프로덕션)는 K-장녀로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큰딸, 연예계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K-장남 두 사람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다.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앞서 배우 이하나, 임주환, 김승수, 왕빛나, 이태성, 김소은, 이유진 캐스팅에 이어 김용림, 정재순, 이경진, 송승환, 장미희 등 중견 배우들의 합류 소식을 전해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김용림은 극 중 장세란(장미희 분)의 엄마이자 이상준(임주환 분)의 외할머니 윤갑분으로 분한다. 윤갑분은 잠시 큰딸 장세란의 집에 머물던 중 사소한 일로 다투고, 집에 있기 싫어 근처 문화 체육센터에 다니던 중 그곳의 ‘고인 물’로 대장질하는 최말순과 티격태격 다투며 앙숙 관계를 이어간다.

정재순은 극 중 김행복(송승환 분)의 모친이자, 삼 남매의 친할머니 최말순 역을 맡았다. 최말순은 깔끔하고 깐깐한 성격으로, 문화 체육센터에 다니는 낙으로 사는 중이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의 심기를 거슬리게 하는 윤갑분을 만나며 그녀의 평화로웠던 일상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이경진은 삼 남매의 엄마이자 남편 김행복과 카레 가게를 운영 중인 유정숙 역을 맡았다. 유정숙은 책임감이 강하고 정직하며 알뜰한 인물로, 가족과 시댁을 위해 사는 중이다. 하지만 자신도 이제 목소리를 내야 살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송승환은 삼 남매의 아버지이자 카레 가게의 사장이자 셰프 김행복으로 분한다. 김행복은 묵직하고 한결같은 사람으로, 인생을 흘러가는 대로 사는 그에게 유일하게 싸울 이유 하나가 생겨 난처한 상황에 놓인다.

이경진과 송승환이 그려낼 현실 부부의 케미부터 우리 아빠, 엄마의 모습이 시청자들과 어떤 공감대를 형성할지 관심을 모은다.

장미희는 이상준의 엄마이자 여장부 스타일의 건물주 장세란 역을 맡았다. 장세란은 미모와 세련미는 물론이며, 예술가적 감성에 스마트한 머리를 가져 사업 수완도 있는 인물이다. 강하지만 내면에 외로움과 소녀 감성을 가진 그녀는 자신의 아들을 위해 어떤 수고와 고생도 마다치 않는다.

김용림과 장미희의 모녀 티키타카는 물론이며, 임주환과 선보이게 될 ‘3대 케미’가 벌써 기다려진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들이 합류한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현재는 아름다워’ 후속으로 올 하반기 안방극장에 배달될 예정이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