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연중라이브' 수지 "미모 비결? 타고나야..다른 인생 꿈꾼 적 없어"

박새롬 입력 2022. 6. 30. 23: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생 캐릭터를 찾은 수지가 '사랑해요 연중'에 출연, 지가 변함없는 미모의 비결은 타고나는 것이라고 답하는 등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30일 오후 11시에 방송하는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쿠팡플레이 드라마 '안나'의 주연배우 수지가 출연했다.

이날 '사랑해요 연중'에서는 수지가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드라마 '안나'로 인생 캐릭터를 만나 호평 받게 된 이유를 전했다.

수지는 극중 안나처럼 다른 인생을 꿈꿔본 적 있냐는 질문엔 "사실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생 캐릭터를 찾은 수지가 '사랑해요 연중'에 출연, 지가 변함없는 미모의 비결은 타고나는 것이라고 답하는 등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30일 오후 11시에 방송하는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쿠팡플레이 드라마 '안나'의 주연배우 수지가 출연했다.

이날 '사랑해요 연중'에서는 수지가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드라마 '안나'로 인생 캐릭터를 만나 호평 받게 된 이유를 전했다. 수지는 "잘하고 싶어서 심리 전문가를 만나 디테일하게 상황별로 자문을 구했다"고 말했다.

수지는 "유미는 불안이 극도로 많은 아이여서 거짓말도 부지런히 할 수 있는 것이었다. 전문가 도움을 받아 유미를 만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수지는 안나 혹은 유미에게 공감을 느꼈던 장면이 있냐는 질문에 "대본을 읽을 땐 묘하게, 이런 기분 나도 느껴본 것 같다는 기시감이 있었다"며 "닮은점은 부지런한 것? 나름대로 거짓말하고 자기가 만들어낸 안나를 위해서 열심히 살아간다. 저도 좀 부지런한 편이라 그 점이 닮은 것 같다"고 자랑했다.

수지는 평소 사소한 거짓말을 하냐는 질문엔 "헬스장 가서 짬뽕 탕수육 둘 다 먹고 하나만 먹었다고 하거나, 운동 너무 하기 싫을 때 기분 안 좋은 척 하고. 연락도 안 오는데 괜히 전화받는 척 화장실 가고 그런다"고 털어놨다.

수지는 드라마에서 고등학생 연기를 하던 중 교복 입은 사진을 SNS 올렸다. 이에 리포터가 "얼핏 보고 10년 전 사진인 줄 알았다. 하나도 안 변하셨더라"고 감탄했다.

수지는 "동안 외모를 유지하는 꿀팁이 있냐"는 질문에 잠시 고민하더니 "타고나야 된다"며 웃었다. 이어 리포터에겐 "이미 늦으신 것 같다"고 농담했다.

수지는 극중 안나처럼 다른 인생을 꿈꿔본 적 있냐는 질문엔 "사실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작품을 통해 다른 인생들을 살아보고 있어 만족한다고.

이날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의 배우 유지태, 박해수가 게릴라데이트에 참여했다.

홍윤화는 박해수에게 자신의 매력을 3가지 말해보라 했고, 박해수는 "목소리"를 첫번째로 꼽았다. 또 "잘생겼다"는 팬들의 외침에 이를 두번째 매력으로 말했다. 세번째는 '섹시하다'는 것으로, 박해수는 섹시 포즈를 선보여 현장에 함성을 자아냈다.

유지태는 자신의 매력 세 가지로 듬직하다, 귀엽다, 사랑스럽다, 뇌섹남이다 등을 꼽았다.

유지태는 아이들 데리고 주말마다 키즈카페를 가는 등 다정한 아빠로 알려져있다고. 그는 "오늘도 아까 밥 먹이고 왔다"며 쑥쓰러워 했다.

한편 박해수는 9개월 차 아빠라고. 유지태는 박해수에 육아 노하우를 전수했다. 유지태가 "아이는 아빠 모습을 똑같이 따라한다"고 하자, 박해수는 좌절하며 얼굴을 감싸 웃음을 안겼다.

이날 옥주현에 관한 논란도 다뤄졌다. 인맥 캐스팅으로 논란이 된 옥주현이 최근엔 갑질 논란에 휩싸인 것. 사건의 발단은 지난 13일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공개 후, 옥주현의 인맥 캐스팅 논란이 번졌다. 여기에 김호영이 '지금은 옥장판'이란 글을 SNS에 올렸다.

옥주현은 지난 20일 김호영과 누리꾼 2명에 대해 허위사실 명예훼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이후 옥주현은 24일 고소 취하 사실을 알리고 사건에 대한 입장문을 SNS에 공개했가.

그는 뮤지컬업계와 팬들에 사과하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후 김호영 소속사 측도 두 사람이 통화로 오해를 풀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옥주현이 스태프를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새롭게 수면 위로 떠올랐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