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英 양자 프레임워크 채택..尹, 막판까지 '세일즈 외교'도

김남균 기자 입력 2022. 6. 30. 23: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 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양자회담을 갖고 '한영 양자 프레임워크'를 채택했다.

윤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이날 존슨 총리와 만나 양국 관계의 미래 비전을 포괄하는 양자 프레임워크를 채택하고 실질적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과 존슨 총리는 그 외에도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개선 협상, 원전 산업 부문에서의 전략적 협력을 강화 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尹, 英보리스 총리와 양자회동
원전 등 직접 '비지니스맨' 활동
불발 된 나토 총장과 면담도 성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 시간)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상임의장과 약식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 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양자회담을 갖고 ‘한영 양자 프레임워크’를 채택했다.

윤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이날 존슨 총리와 만나 양국 관계의 미래 비전을 포괄하는 양자 프레임워크를 채택하고 실질적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프레임워크에는 정치·경제·기술·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양국간 협력 비전을 제시하면서 민주주의·인권 등 공동의 가치를 수호하고 팬데믹·기후변화와 같은 글로벌 현안에 공동으로 대응코자 하는 양국의 의지와 이행 방안이 담겼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앞으로 한국과 영국 간에 어떤 식으로 협력을 끌고 나갈 것인지 큰 방향을 제시하는 일종의 선언문”이라고 설명했다. 문안을 협의하는데는 2년 정도 시간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과 존슨 총리는 그 외에도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개선 협상, 원전 산업 부문에서의 전략적 협력을 강화 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일정이 급변하는 다자 외교 특성상 불가피하게 미뤄진 회동들도 속속들이 추진됐다. 윤 대통령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만나 전기차·배터리 등 신흥 기술 분야 협력을 논의했다. 리튬·니켈·코발트 등 핵심광물의 공급망 분야 협력도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

불발됐던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도 성사됐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윤 대통령의 나토 회의 참석을 환영한 뒤 “인도·태평양 지역의 주요 파트너인 한국 정상의 참석은 나토 차원에서도 역사적인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