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보] 잠기고, 무너지고..내일까지 최고 120mm

박진준 입력 2022. 6. 30. 23:46 수정 2022. 7. 1. 06:0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지속되면서 피해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관련 소식 사회부 박진준 기자와 좀 더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박 기자, 곳곳에서 비 피해도 많이 발생했죠?

네, 많은 시청자분들이 제보를 보내오셨습니다. 특히 수도권을 비롯해 중부지방에 피해가 집중됐는데요.

관련 영상들 보시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오늘 낮 경기 양평군 지역인데요. 산에서 흙탕물이 거침없이 쏟아지고, 도로 위 승용차는 흙탕물 앞에 멈춰 선 채 오도가도 못하는 모습입니다.

또 다른 지역에서는 주택가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승용차가 바퀴 높이까지 차오른 빗물에 고립되기도 했습니다.

하천 범람도 잇따랐는데요. 경기 파주시 공릉천이 넘치면서 산책로와 놀이터가 흙탕물로 뒤덮였고, 남양주 왕숙천 주변 도로도 폭우에 완전히 잠겨 교통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빗길 사고도 이어졌습니다. 오늘 낮에는 평택 제천고속도로 남안성 나들목에선 빗길에 5톤 화물차가 미끄러져 요금소를 가로막았고, 영동고속도로 광교터널에선 25톤 화물차가 미끄러져 인근 통행이 1시간 넘게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노고산터널 인근에선 식용유를 실은 화물차가 빗길에 미끄러져 식용유 수십 통이 도로에 쏟아져1개 차로가 1시간 동안 통제됐습니다.

지금도 밖에는 비가 오고 있는데요. 밤사이 여전히 많은 비가 예상돼 있잖아요. 언제까지 오는 겁니까?

네, 현재 장마전선이 현재 중부지방에 위치하면서 집중호우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밤 9시를 기점으로 서울 전지역에 호우 특보는 해제 됐지만, 경기 일부와 강원도에 여전히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돌풍과 천둥 번개도 몰아치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30mm 내외의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으며 충북에서 산발적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습니다. 내일도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상청은 내일까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최대 50mm의 많은 비가 올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따라서 기상청에서는 산사태 우려 지역이나 하천 지역에서는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또, 돌풍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설명했습니다.

박진준 기자 (jinjunp@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2/society/article/6383862_35673.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