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하천들 홍수주의보..이 시각 잠수교

최혜림 입력 2022. 6. 30. 23:44 수정 2022. 6. 30. 23:4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서울 전역의 호우 경보는 두시간여쯤 전 해제됐지만 경기 일부 지역에는 여전히 호우 경보가 발효중입니다.

하천 수위도 많이 올라가 남양주 왕숙천, 서울 탄천 일부 지점엔 홍수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서울 동부간선도로 등도 통제와 해제를 반복했습니다.

서울 잠수교 앞에 나가 있는 최혜림 기자 연결합니다.

오늘 '홍수 주의보'가 발령된 곳도 꽤 있던데, 일단 한강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어두워서 잘 보이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제 뒤쪽으로 한강공원에 물이 가득 들어찼습니다.

들어가시면 안 되는 상황인데 다행히 비는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습니다.

잠수교도 통제됐습니다.

보행로와 차도 모두 진입 금지입니다.

잠수교 수위가 '6.2미터'를 넘기면 차량 통행 금지인데, 지금 수위가 8미터를 넘어선 상태입니다.

한강 수위가 높아진 건 누적 강우량도 있지만 '팔당댐' 방류 영향도 큰데요.

어젯밤 천 톤 정도였던 게 오늘 저녁 10시에는 만 톤을 넘겨서 열 배 가량 급증했습니다.

그 바람에 한강과 한강 지류 곳곳의 둔치가 물에 잠겼고 홍수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시 왕숙천 진관교 지점과 포천의 한탄강 영평교 지점, 서울 탄천 대곡교 지점 등 세 곳입니다.

[앵커]

오늘 서울 시내는 온 종일 차가 막혔는데, 도로 통제가 많았기 때문이죠?

[기자]

주로 '하천 옆' 도로들 진입 통제가 많았습니다.

그 여파로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정체가 아주 극심하게 이어졌습니다.

오늘 제일 통제 구간이 길었던 곳, 동부간선도로인데요.

중랑천 물이 도로 위로 넘치는 바람에 하루 종일 전 구간에서 통제와 해제가 반복됐습니다.

또 올림픽대로 여의상류 나들목과 양재천로 일부 구간, 서부간선도로 철산교 인근 진입로 등에서 차량 진입이 수시로 차단돼 왔습니다.

내일 아침에도 출근하시는 분들은 교통정보 잘 챙겨보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잠수교에서 KBS 뉴스 최혜림입니다.

촬영기자:하정현/영상편집:신남규 이진이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최혜림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