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천 기자 '상상을 문화로 만든 사람들' 출간

광주CBS 김한영 기자 입력 2022. 6. 30. 23: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직 기자가 자신의 분야에서 브랜드가 된 문화 예술인들의 이야기를 취재해 책을 펴냈다.

가 왜 사람이 문화자산이고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브랜드인지를 보여주는 '상상을 문화로 만든 사람들'을 펴냈다.

문화예술인이 남기고 간 흔적을 통해 왜 문화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브랜드인지를 보여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상상을 문화로 만든 사람들. 박성천 작가 제공


현직 기자가 자신의 분야에서 브랜드가 된 문화 예술인들의 이야기를 취재해 책을 펴냈다.

광주일보 문학담당 박성천 기자(작가)가 왜 사람이 문화자산이고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브랜드인지를 보여주는 '상상을 문화로 만든 사람들'을 펴냈다.

문화예술인이 남기고 간 흔적을 통해 왜 문화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브랜드인지를 보여준다.

광주일보 문화예술잡지 '예향'의 '사람이 브랜드다' 시리즈(2015~2016)로 연재한 글들을 수정 보완해 엮었다.

박 작가는 김현승 시인, 국창 임방울, 음악가 윤이상, 화가 이중섭, 조각가 김영중, 소설가 최명희, 가수 김광석 등 문화예술인 25명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을 찾아가 취재했다.

박 작가는 "최근 들어 문화예술인을 브랜드화해 마케팅으로 활용하는 지역이 늘고 있다"며 "문화적 측면에서 한 사람의 생애는 스토리텔링과 영화, 연극, 오페라, 출판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다"고 밝혔다.

박성천 작가는 전남대 영문과와 동 대학원 국문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난 2000년 전남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됐으며 2006년 '소설시대'로 신인상을 수상하며 창작활동을 시작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광주CBS 김한영 기자 hope88928@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