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격한 체중 증가·잦은 골절, 호르몬 문제..EBS1 '명의'

오경민 기자 입력 2022. 6. 30. 23: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50대 중반 남성 A씨는 70㎏ 정도였던 체중이 100㎏에 가까워졌다. A씨는 무기력증에 시달리고 있다. 몇 년 전 사고로 다친 뒤 운동을 하지 않은 탓이라고 생각했다. 병원을 찾은 A씨는 뜻밖의 이야기를 듣는다. ‘호르몬’ 때문에 체중이 불어났다는 것. 우리 몸은 호르몬이 조금만 많아지거나 적어지면 문제를 일으킨다. 1일 EBS 1TV <명의>는 우리 몸을 지배하는 호르몬을 살펴본다.

50대 초반 B씨는 살면서 갈비뼈만 5번 부러졌다. 골반, 척추도 골절된 적 있다. B씨가 어린 나이에 골다공증을 진단받은 이유는 성장호르몬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성장기에나 중요한 줄 알았던 성장호르몬은 성인에게도 필요하다.

C씨는 100㎏이 넘는다. 여성인데도 수염이 자라고 다리털도 유난히 많다. 목이 남들의 2~3배 정도로 붓고 살이 얼굴에 집중돼 있으며 등이 심하게 튀어나왔다. 이 때문에 대인기피증까지 생겼다는 C씨는 병원에서 ‘쿠싱증후군’ 진단을 받는다. 쿠싱증후군도 호르몬의 문제다. 방송은 몸에 증상을 일으키는 7가지 호르몬을 사례와 함께 소개한다. 오후 9시50분 방송.

오경민 기자 5k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