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SM엔터, 홈 피트니스 협업..구독형 '피트니스캔디' 선보여

이재덕 기자 입력 2022. 6. 30. 22: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홈핏족' 겨냥..운동 콘텐츠 제공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30일 열린 ‘피트니스캔디’ 출범식에서 심우택 피트니스캔디 대표,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공동대표, 조주완 LG전자 사장, 탁영준 SM엔터테인먼트 공동대표, 김비오 피트니스캔디 부대표(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와 SM엔터테인먼트가 집에서 운동하는 ‘홈핏족’들을 겨냥해 홈 피트니스(Home Fitness) 사업을 함께 벌인다. LG전자와 SM엔터테인먼트는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홈 피트니스 사업 합작법인 ‘피트니스캔디(Fitness Candy)’ 출범식을 열고 사업 비전과 계획을 발표했다.

피트니스캔디의 지분은 LG전자가 51%, SM이 49%를 갖는다. 피트니스캔디는 집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운동 관련 콘텐츠와 기기들을 만들고 구독 서비스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한다. 오는 9월 스마트폰 등에서 이용할 수 있는 전용 앱을 출시하고 스마트밴드, 카메라, 운동기기 등과 데이터가 연동되는 양방향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피트니스캔디는 근력 운동, 코어 강화, 댄스,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 스트레칭, 명상 등 6가지 종류의 콘텐츠를 선보인다. 각 콘텐츠는 10~40분 분량으로 매주 업데이트된다. 피트니스캔디의 콘텐츠에는 모델 한혜진, 댄서 아이키, 방송인 최여진, 철인 3종 전 국가대표 허민호, 올림픽 태권도 금메달리스트 이대훈, 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이유빈 등이 참여한다.

SM엔터테인먼트가 다양한 음원 등을 기반으로 콘텐츠를 제작하면, LG전자는 서비스 앱을 개발하고 클라우드를 구축하는 등 플랫폼 운영을 맡는다. 각종 기기 제작에도 참여한다. LG전자가 제작한 인공지능(AI) 카메라를 TV에 연결하고 피트니스캔디 콘텐츠를 시청하면, AI 카메라가 사용자의 동작 등을 인식해 얼마나 올바른 자세로 운동하고 있는지를 알려준다. 조주완 사장은 “그동안 가전의 패러다임은 기능과 성능 중심의 제품을 만드는 것이었다”면서 “향후 LG전자는 고객 요구에 충실한 스마트가전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덕 기자 du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