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개인소비물가 6.3%↑..더 가파른 긴축 온다(종합)

김정남 입력 2022. 6. 30. 22:53 수정 2022. 6. 30. 23: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의 개인소비지출(PCE) 물가가 1980년대 초에 근접하는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월과 비교한 5월 PCE 물가 상승률은 0.6%를 기록했다.

PCE 물가가 중요한 것은 연준이 통화정책을 할 때 참고하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연준은 경제 전망을 할 때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아닌 PCE 전망치를 내놓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5월 PCE 물가 6.3% 상승..4월과 비슷
근원물가 4.7% 뛰어..80년대 초 수준
예상치 소폭 하회에도..물가 공포 여전
연준 참고 물가지표..공격 긴축 불가피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의 개인소비지출(PCE) 물가가 1980년대 초에 근접하는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당분간 연방준비제도(Fed)의 가파른 긴축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올해 5월 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6.3% 상승했다. 지난 1982년 1월(6.9%) 이후 40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올해 3월 당시 상승률(6.6%)보다는 약간 낮았지만, 4월(6.3%)과는 비슷했다. 월가 예상치(6.4%)는 소폭 하회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22일(현지시간)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 제공)

PCE 물가는 오일쇼크가 경제를 강타한 1974년과 1980년 당시 두자릿수까지 치솟았다. 1980년 3월 무려 11.6% 폭등했다. 그때 이후로는 줄곧 한자릿수에서 움직였다. 이번 인플레이션 폭등은 1970년대 중반, 1980년대 초반 흐름과 비견할 만하다. 사실상 오일쇼크발(發) 초인플레이션 이후 최악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것이다.

전월과 비교한 5월 PCE 물가 상승률은 0.6%를 기록했다. 4월의 경우 0.2%였다는 점에서 오름세가 더 가팔라졌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시장 예상치는 0.7%였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1년 전과 비교해 4.7% 뛰었다. 1983년 9월(5.1%) 이후 최고치다. 월가 전망치(4.8%)보다 약간 낮았지만, 여전히 1980년대 초 레벨을 유지했다. 전월과 비교하면 0.3% 올랐다.

PCE 물가가 중요한 것은 연준이 통화정책을 할 때 참고하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연준은 경제 전망을 할 때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아닌 PCE 전망치를 내놓는다. 연준의 물가 목표치는 연 2.0%다.

시장 일각에서는 올해 2월 근원 물가가 5.3% 뛴 이후 4개월 연속 하락했다는 점을 주목하는 기류가 있지만, 여전히 인플레이션 우려는 작지 않다.

이를 반영하듯 이날 장 초반 뉴욕 증시는 일제히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40분 현재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69% 하락하고 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6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6% 각각 내리고 있다.

월가에서는 연준이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이어 7월까지 75bp(1bp=0.01%포인트)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자이언트스텝’을 밟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른 경기 침체 가능성은 높을 수 있지만, 침체를 감수하더라도 물가부터 잡겠다는 게 연준의 의지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전날 유럽중앙은행(ECB) 포럼에서 “고통이 있더라도 인플레이션에 대항할 필요가 있다”며 “과도한 긴축에 대한 위험가 있지만 이보다 더 큰 실수는 물가 안정에 실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남 (jung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