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공사장서 호우로 토사 흘려내려..배수로 역류(종합)

손현규 입력 2022. 6. 30. 22: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천에 호우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화도 한 카페·캠핑장 신축 공사장에서 빗물 섞인 토사가 산비탈을 따라 흘러내리면서 인근 배수로를 막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강화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한 카페·캠핑장 신축 공사장에서 빗물에 섞인 토사가 산비탈을 따라 흘러내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화도 공사장서 흘러내린 빗물 섞인 토사 [제보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에 호우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화도 한 카페·캠핑장 신축 공사장에서 빗물 섞인 토사가 산비탈을 따라 흘러내리면서 인근 배수로를 막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강화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한 카페·캠핑장 신축 공사장에서 빗물에 섞인 토사가 산비탈을 따라 흘러내렸다.

이 사고로 인근 깊이 1m가량의 배수로가 막혀 빗물이 역류하고 도로로 흘러나와 차량 통행에 불편이 빚어졌으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 공사장에서는 앞서 23일에도 호우로 같은 사고가 나 삼산면사무소가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다음 날 임시 복구를 마쳤지만, 이날 집중호우로 사고가 재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화군 관계자는 "지난 24일 임시 복구를 마쳤지만, 본격적인 복구 작업 전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같은 사고가 또 났다"며 "비가 그치지 않아 작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최대한 조속히 복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5시 30분께 강화군 강화읍 국화리 혈구산에서도 절개지 위 나무가 뿌리째 뽑힌 뒤 토사와 함께 전원주택 인근 길가로 떨어졌다.

주민 김모씨는 "지난해 8월에도 강화군에 '산사태 위험이 있으니 조치해 달라'고 요구했는데도 지금까지 방치됐다"며 "오늘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앞으로 또 폭우가 오면 걱정된다"고 말했다.

인천 강화도 혈구산 절개지서 뿌리째 뽑힌 나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matoyoon@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