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충격 커진다..7월 첫날부터 전기·가스요금 인상

최훈길 입력 2022. 6. 30. 22: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내달부터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동시에 인상된다.

10월에는 추가 요금 인상도 예정돼 있어, 하반기에 물가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이번 인상으로 4인 가구(월평균 사용량 307kWh 기준)의 월평균 전기요금 부담은 약 1535원 증가한다.

10월에는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다시 한번 동시에 인상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산업부 "연료비 연동제로 요금 인상"
7월부터 전기차 충전 할인도 없어져
6월 물가 상승률 6%대 고공행진 전망
한은, 내달 금리인상 '빅스텝' 가능성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내달부터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동시에 인상된다. 10월에는 추가 요금 인상도 예정돼 있어, 하반기에 물가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다음 달에 큰 폭으로 금리를 올려 인플레이션을 막을 계획이어서, 금리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 서울 시민이 에어컨 실외기로 가득찬 남대문로 건물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3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에 따르면 올 3분기(7~9월) 전기요금에 적용될 연료비 조정단가가 kWh(킬로와트시)당 5원으로 정해졌다. 연료비 조정요금이 기존보다 kWh당 5원 인상되는 것이다. 이번 인상으로 4인 가구(월평균 사용량 307kWh 기준)의 월평균 전기요금 부담은 약 1535원 증가한다.

내달부터 가스요금도 오른다. 도시가스 요금이 메가줄(MJ·가스 사용 열량 단위)당 1.11원 인상된다. 인상률은 주택용이 7.0%, 음식점·구내식당·이미용실·숙박시설·수영장 등에 적용되는 일반용(영업용1) 7.2%, 목욕탕·쓰레기소각장 등에 적용되는 일반용(영업용2) 7.7%다. 서울시 기준으로 가구당 평균 가스요금이 월 3만1760원에서 3만3980원으로 2220원 인상된다. 전기·가스 요금은 연료비 연동제가 적용돼 분기마다 요금이 달라지는 구조다.

전기차 충전요금도 내달부터 인상된다. 7월부턴 전기차 충전요금 할인 특례제도가 끝나기 때문이다. 292.9원/㎾h으로 할인되던 충전요금이 7월부터 313.3원/㎾h이 된다. 현대 아이오닉5 기준 완충 비용이 6월까지 2만2670원이었다가 7월부터는 2만4636원이 되는 것이다. 완충 기준으로 약 2000원(8.7%) 오르는 셈이다.

10월에는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다시 한번 동시에 인상될 예정이다. 전기요금의 경우 기준연료비가 kWh당 4.9원 추가 인상된다. 가스요금의 경우 정산단가가 오는 10월에 2.30원으로 더 오를 예정이다.

이대로 가면 물가 부담은 더 커질 전망이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지난달 26일 금리 인상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5~7월 5%대 물가상승률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은은 6월 물가상승률이 6%대를 기록할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통계청은 내달 5일 6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한다. 물가가 급등하면 한은은 다음 달에 역사상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최훈길 (choigig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