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철 감독, "박병호의 결정적인 투런포, 분위기 이끌었다". [오!쎈 대구]

손찬익 입력 2022. 6. 30. 22: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KT가 투타 조화를 앞세워 삼성을 완파했다.

KT는 3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13-2로 크게 이겼다.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5⅔이닝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12일 사직 롯데전 이후 3연패를 끊었다.

그는 이어 "타선에서는 역시 1,2회에 찬스 무산될 위기를 2사 후에 오윤석과 배정대가 타점을 올려준 것이 승기를 가져왔다"면서 "박병호의 결정적 투런 홈런이 분위기를 이끌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 DB

[OSEN=대구, 손찬익 기자] KT가 투타 조화를 앞세워 삼성을 완파했다. KT는 3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13-2로 크게 이겼다.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5⅔이닝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12일 사직 롯데전 이후 3연패를 끊었다. 시즌 4승째.

타자 가운데 박병호의 활약이 가장 빛났다. 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4타수 3안타 3타점 3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했다. 황재균은 4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2득점, 배정대는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 강백호는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강철 감독은 경기 후 “데스파이네의 직구 중심의 힘 있는 피칭이 효과적이었다. 중요할 때 좋은 피칭을 해주며 자기 역할 충분히 잘 해줘서 고맙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타선에서는 역시 1,2회에 찬스 무산될 위기를 2사 후에 오윤석과 배정대가 타점을 올려준 것이 승기를 가져왔다”면서 “박병호의 결정적 투런 홈런이 분위기를 이끌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강철 감독은 또 “먼 길 오셔서 응원해주신 팬들 감사하고 모든 선수들 더운데 정말 고생 많았다”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KT는 내달 1일부터 안방에서 두산과 주말 3연전을 치른다. /what@osen.co.kr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