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 나인우와 동반 납치..시한폭탄 발견

박새롬 입력 2022. 6. 30. 22: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현과 나인우가 함께 납치됐다.

30일 저녁 방송된 KBS2 '징크스의 연인' 6화에서는 공수광(나인우 분)과 슬비(서현 분)가 선동식(최정우 분)에 의해 납치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슬비는 건물 앞에서 붙잡혔고, 수광이 납치돼있는 것을 확인했다.

슬비는 납치된 채 정신 잃은 수광을 보며 "대체 왜 이러는 거냐"고 분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현과 나인우가 함께 납치됐다.

30일 저녁 방송된 KBS2 '징크스의 연인' 6화에서는 공수광(나인우 분)과 슬비(서현 분)가 선동식(최정우 분)에 의해 납치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광은 유송기업이란 간판의 허름한 건물에 생선을 배달하러 갔다가 선동식네 괴한들에게 습격을 당했다. 안 좋은 기운을 느낀 슬비는 불안해하며 수광에 전화를 걸었다. 슬비는 "생각해. 거기가 어디인지"라며 초능력을 사용했다.

슬비는 수광이 있는 곳을 가까스로 알게 됐고 그곳으로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은 되지 않았다. 이날 슬비는 건물 앞에서 붙잡혔고, 수광이 납치돼있는 것을 확인했다.

슬비는 납치된 채 정신 잃은 수광을 보며 "대체 왜 이러는 거냐"고 분노했다. 두 사람은 같이 손발이 묶인 채 시한폭탄을 발견, 패닉에 빠졌다. 선동식은 두 사람이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며 "애쓴다 애써. 수광아 남자가 돼서 아무것도 못하고. 뭐 좀 해보라"며 웃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타투데이.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