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윕승' 키움 홍원기 감독 "더그아웃 깨운 신준우+전병우 기대 부응"[고척 코멘트]

박상경 입력 2022. 6. 30. 22: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주중 3연전 스윕에 성공한 키움 히어로즈 홍원기 감독은 선수단의 집중력을 칭찬했다.

키움은 3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가진 KIA전에서 5대4로 이겼다.

28~29일 KIA를 연파했던 키움은 30일 경기까지 가져가면서 주중 3연전 싹쓸이에 성공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2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키움이 5-2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쁨을 나누는 키움 홍원기 감독의 모습. 고척=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6.28/

[고척=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주중 3연전 스윕에 성공한 키움 히어로즈 홍원기 감독은 선수단의 집중력을 칭찬했다.

키움은 3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가진 KIA전에서 5대4로 이겼다. 선발 에릭 요키시가 5⅓이닝 2실점으로 물러난 뒤 마운드를 이어 받은 양 현이 역전을 허용했으나, 3-4로 뒤진 8회말 1사 1, 2루에서 전병우가 우중간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면서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28~29일 KIA를 연파했던 키움은 30일 경기까지 가져가면서 주중 3연전 싹쓸이에 성공했다.

홍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 있는 경기를 해줘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양 현이 긴 이닝을 최소 실점으로 막아줘 흐름이 넘어가지 않았다. 신준우의 2루타가 더그아웃 분위기를 깨웠고, 전병우가 결승타로 기대에 부응해줬다"고 평했다.

고척=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일본 유명 배우 오구리 ��, 사생활 유출 논란..알몸 사진 충격
박수홍, 그 동안 침묵 했던 이유..“엄마 지키고 싶다”
기상캐스터 정미녀, 성욕 넘쳐 고민…성생활 거침없는 입담
안선영, 학부형 상담에도 배꼽 노출 '파격'…“크롭가디건은 좀 심했나?”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