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냉전 사유로 대립 부추겨"..나토의 '전략 개념' 포함에 반발

유신모 기자 입력 2022. 6. 30. 21:37 수정 2022. 6. 30. 23: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한 중 대사도 "단호히 반대"

중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중국의 위협에 대한 대응을 새로운 전략 개념에 포함시킨 것에 대해 “엄중하게 우려하며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브리핑에서 “중국의 대외정책을 음해하고 정상적 군사 발전과 국방정책에 대해 제멋대로 언급하며, 대항·대립을 부추기고, 냉전 사유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이 충만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사진)도 이날 한국정치학회 등이 주최한 ‘한·중 수교 30주년, 그리고 한·중관계의 미래’ 국제 학술회의 발표에서 “나토 정상회의가 중국을 ‘구조적인 도전’으로 규정한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나토는 중국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도발적 언행을 중단하고 아시아와 전 세계를 더럽히지 말라”고 비난했다.

싱 대사는 “나토는 냉전의 산물”이라며 “가상의 적을 만들어 진영 대결을 만들고 냉전 사고를 고수해왔다”고 지적했다. 1999년 나토의 유고연방 주재 중국대사관 오폭 사건을 거론하면서 “그 빚을 아직도 갚지 않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싱 대사는 미국의 대중국 정책을 ‘편집증’이라고 표현하면서 “모든 중국의 투자는 정치적 목적이 있고 모든 유학생은 간첩 출신이며 모든 협력 제안은 어떤 의도가 있다고 보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싱 대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한국에 대해서는 비판을 자제했다. 싱 대사는 “한국은 중국의 전략적 협력 파트너이자 미국 동맹이라는 점에서 미·중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건설적, 장기적 이익의 관점에서 출발해 바람직한 한·미, 한·중 관계를 정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신모 기자 simo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