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많이 믿었던 친형 부부, 합의하려했으나 연락조차 안 돼" ('실화탐사대')

입력 2022. 6. 30. 21: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을 상대로 소송을 벌이게 된 이유를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박수홍과 소속사 대표였던 친형, 형수와의 법적 다툼을 다뤘다.

박수홍은 지난해 4월, 친형 부부가 30년간 자신의 출연료를 횡령해왔다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이어 6월에는 116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제기했다.

박수홍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해당 금액은 소멸시효 조항에 따라 10년치만 책정됐다고 한다. 백화점에서 구입한 고가의 의류, 조카들의 학원비까지 모두 법인 비용으로 처리된 것이다. 법률대리인은 "생활 필수품까지 법인 카드로 사용했다"라고 전했다.

제작진과 마주한 박수홍은 "이 자리가 30년 넘게 방송하면서 가장 어려운 것 같다"라고 조심스럽게 말문 연 뒤 "제가 피해를 입었지만 더 이상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형과 형수를 많이 믿었고 또 가족을 온전히 사랑했다. 처음엔 형님 측과 소통과 합의를 통해 해결하려고 많이 시도했다. 그런데 형이 약속에 나타나지 않고 연락조차 안 되는 상황이 계속되면서 고소를 결심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