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홍콩 반환 25주년 맞춰 방문.."'일국양제' 확고히 견지"

이랑 입력 2022. 6. 30. 19:4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식 하루 전 홍콩을 찾았습니다.

2년 6개월 만에 중국 본토를 벗어난 일정인데, 2019년 홍콩 반정부 시위 이후 첫 홍콩 방문이기도 합니다.

베이징 이랑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수백 명의 환호 속에 시진핑 중국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홍콩 서구룡 고속철 역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2020년 1월 이후 2년 6개월만에 중국 본토를 벗어나 처음 갖는 외부 일정입니다.

2019년 반정부 시위 이후 첫 홍콩 방문이기도 합니다.

[시진핑/중국 주석 : "일국양제를 (견지한다면) 홍콩의 미래는 더 아름다울 것입니다."]

시 주석은 홍콩과학공원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인접한 중국 선전으로 돌아가 숙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콩의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한 결정입니다.

시 주석은 내일 오전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식 등을 위해 다시 홍콩을 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념식 연설에선 '일국양제', 한 국가 두 체제가 성공을 거뒀다고 자평하고 홍콩의 전면 통치권을 재차 강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방의 비난은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2019년 홍콩에서 벌어진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강경 진압한 뒤 홍콩이 빠르게 중국화되고 있다는 비판입니다.

[존 번스/홍콩대학교 정치행정학과 명예교수 : "홍콩은 2020년 이후 상당한 손실을 입었습니다. 자율성을 잃었고, 통치 능력을 잃었으며, 시민 참여도 잃었습니다."]

홍콩의 보안장관으로 반정부 시위를 진압한 존 리도 시 주석의 참석 하에 내일 행정장관에 취임합니다.

일국양제가 이미 훼손됐다는 비판이 거센 가운데, 존 리 행정장관의 취임으로 홍콩의 공안 정국은 더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랑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이현모/자료조사:안소현

이랑 기자 (herb@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