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텍메드, 원숭이두창 PCR 분자진단키트 개발 완료

최정석 기자 입력 2022. 6. 30. 18: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바디텍메드는 전용 추출기와 유전자증폭(PCR) 기술을 이용해 원숭이두창 감염 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분자진단키트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바디텍메드는 이번 PCR 분자진단키트 외에도 간단한 채혈을 통해 얻은 피 한 방울로 체내 원숭이두창 항체 보유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신속 항체진단키트 개발에도 착수했다.

원숭이두창과 관련해 현재 개발 중인 신속 항체진단키트는 현장에서 15분 안에 육안으로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다고 바디텍메드는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유전자 증폭시켜 1시간 안에 감염 여부 확인
15분 만에 감염 여부 나오는 제품도 개발 중
바디텍메드 로고. /바디텍메드 제공

바디텍메드는 전용 추출기와 유전자증폭(PCR) 기술을 이용해 원숭이두창 감염 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분자진단키트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바디텍메드는 자회사 유진셀을 통해 연구용 원숭이두창 분자진단키트(ExAmplex Monkeypox PCR kit) 개발을 마쳤다. 전용 추출기기와 증폭기기를 사용하면 1시간 안에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또 동결건조 시약을 사용해 상온해서 보관·유통 및 사용이 가능하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바디텍메드는 이번 PCR 분자진단키트 외에도 간단한 채혈을 통해 얻은 피 한 방울로 체내 원숭이두창 항체 보유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신속 항체진단키트 개발에도 착수했다.

보통 바이러스가 몸속에 침투하게 되면 3일에서 7일 이후 체내에 항체가 생성된다. 원숭이두창의 잠복기는 최장 21일로 항체 생성 후 상당 기간이 지난 뒤에야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신속 항체진단키트는 증상이 없는 잠복기에도 항체 유무를 판단해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다.

원숭이두창과 관련해 현재 개발 중인 신속 항체진단키트는 현장에서 15분 안에 육안으로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다고 바디텍메드는 설명했다. 7월 중으로 이 제품 개발을 끝내 임상과 수출허가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Copyright © 조선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