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 일상이 되는 모빌리티(mobility) 시대 위해민관이 머리 맞대고 해법 찾는다

입력 2022. 6. 30. 17: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모빌리티(mobility) 시대의 본격 개막을 맞아 국가 핵심 전략인 모빌리티 혁신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모빌리티 혁신위원회가 출범하였다.

위원회는 새싹기업(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 직접 현장에서 발로 뛰는 업계 전문가로 구성되었으며,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디지털 물류, 모빌리티 서비스 4개 분야의 총 27인이 참여한다.

모빌리티 혁신위원회는 오늘 회의 직후 바로 4개 분과별 논의에 본격착수하고, 로드맵에 반영될 핵심 과제들을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원희룡 장관, 모빌리티 혁신위원회의 킥오프 회의 주재
□ 민간 전문가와 논의를 거쳐 오는 8월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 발표

모빌리티(mobility) 시대의 본격 개막을 맞아 국가 핵심 전략인 모빌리티 혁신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모빌리티 혁신위원회가 출범하였다.

위원회는 새싹기업(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 직접 현장에서 발로 뛰는 업계 전문가로 구성되었으며,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디지털 물류, 모빌리티 서비스 4개 분야의 총 27인이 참여한다.

취임 일성(5.16, 취임식)으로 모빌리티 혁신을 강조한 원 장관이 직접 인하대학교 하헌구 교수와 함께 공동 위원장을 맡아 오늘 킥오프 회의*를 시작으로 약 두달간 치열한 논의를 진행하고,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다.

* (일시/장소) ’22.6.30(목) 14:00~15:30 / CJ 로지스 파크(경기 화성시 동탄물류로 48)

위원회는 회의를 통해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의 기본 방향을 ①민간 주도 혁신, ②모빌리티 全 분야의 종합 계획 수립, ③국민 체감형 서비스 중심, ④공간 구조 변화 연계로 설정하였다.

특히,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위원회 구성이 의미하듯이 참석한 위원들은 ‘민간 주도 – 정부 지원’이라는 구도 하에 모빌리티 혁신이 이뤄질 수 있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였다.

위원들은 정부가 민간에게 혁신의 기회를 아낌없이 열어주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특히 과감한 규제 개선과 핵심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선제적인 정부 투자 등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하였다.

이에, 앞으로 ①불필요한 규제 혁파, ②핵심 기술·서비스 실증 확대 및 사업화 지원, ③핵심 기술 연구 개발 지원, ④모빌리티 친화적 인프라 확충 등을 중심으로 과제들을 논의해나가기로 하였다.

국토교통부도 향후 위원회 논의 전 과정을 적극 지원하면서, 논의되는 과제들을 다각적으로 검토하여 실행력있는 대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기로 하였다.

한편, 원 장관은 이날 킥오프 회의 전, 민간위원들과 함께 CJ대한통운이 운영 중인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 & Solition) 이노베이션센터를 방문하여 다양한 디지털 물류 기술의 시연을 참관하였다.

원 장관은 기술 시연을 참관한 후“많은 사람들이 열악한 여건의 산업으로 알고 있는 우리 물류산업이 미래 핵심산업으로 다시 태어나는 현장을 보니 감회가 새롭다”면서, “비단 물류센터 뿐 아니라 말단 배송에도 로봇·드론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하여 수요자가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물품을 받아보는 온디맨드(on-demand) 모빌리티 서비스가 물류 전 과정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모빌리티 혁신위원회는 오늘 회의 직후 바로 4개 분과별 논의에 본격착수하고, 로드맵에 반영될 핵심 과제들을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원희룡 장관은 “모빌리티 혁신위원회가 혁신적인 과제들을 과감하게 발굴하면, 정부도 모든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여 이를 뒷받침하겠다”라면서, 또한 “이동의 변화가 가져올 도시·주거·건축 등 공간 구조의 변화를 준비하기 위한 과제들도 함께 논의해달라”고 주문하였다.

“모빌리티 시대 성공의 열쇠는 국민들께서 눈으로 보고, 몸으로 느낄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내보이는데 있다는 점을 잊지 않고, 로드맵에 필요한 모든 정책을 담아내어 8월 중 국민 여러분께 상세히 설명드리겠다”라고 밝혔다.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