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마감]연고점 찍고 1290원대 하락 반전.."당국 조정+연금 환헤지 효과"

이윤화 입력 2022. 6. 30. 15: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원·달러 환율이 과도한 경기침체 우려에 따라 장중 1303원선까지 올랐으나 오후 들어 외환당국의 스무딩 오퍼레이션(미세조정)과 반기말 수출업체의 네고(달러 매도), 달러인덱스 하락 전환 등의 재료를 소화하면서 1290원대로 하락 반전해 마감했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이날 환율은 과도한 경기침체 우려감을 반영해 시작가부터 1300원선을 넘어서며 연고점을 경신했지만 이후엔 당국의 개입 경계와 반기말 수출업체 네고, 국민연금의 선물환 매도 소식 등을 소화하면서 빠르게 상승폭을 낮춰 하락 반전했다"면서 "또 중국 위안화가 강세를 보인점도 원화 강세 요인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장초반 1303원 선까지 오르다 점차 하락
글로벌 달러인덱스 유로화 강세에 104선
中 위안, 인민은행 온건정책 소식에 강세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과도한 경기침체 우려에 따라 장중 1303원선까지 올랐으나 오후 들어 외환당국의 스무딩 오퍼레이션(미세조정)과 반기말 수출업체의 네고(달러 매도), 달러인덱스 하락 전환 등의 재료를 소화하면서 1290원대로 하락 반전해 마감했다. 이와 함께 국민연금이 1300원선에서 단기 고점이라 판단하고 선물환 매도를 통한 환헤지에 나선 점도 환율 하락에 일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FP

30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299.0원) 대비 0.60원 내린 1298.40원에 마감했다. 전날 하루 만에 15원 이상 오른 뒤 하루 만의 하락 반전이다.

이날 환율은 전일 대비 1.50원 오른 1300.50원에 시작해 간밤 미국 1분기 성장률 확정치가 -1.6%로 잠정치(-1.5%)대비 마이너스 폭을 키우면서 경기침체 우려가 번지자 급격한 달러화 추가 강세, 매수 베팅으로 쏠리면서 장중엔 1303.7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전고점인 지난 23일 기록한 1302.80원을 넘어선 것으로 장중 고가 기준 2009년 7월 13일(1315.0원) 이후 약 13년 만에 최고치를 찍은 것이다.

그러나 환율은 오후 들어 점차 낙폭을 줄여가더니 점심 쯤엔 1297.0원까지 하락 반전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후 1300원 아래에서 등락하면서 보합권 흐름을 유지하다가 약보합세로 마감했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이날 환율은 과도한 경기침체 우려감을 반영해 시작가부터 1300원선을 넘어서며 연고점을 경신했지만 이후엔 당국의 개입 경계와 반기말 수출업체 네고, 국민연금의 선물환 매도 소식 등을 소화하면서 빠르게 상승폭을 낮춰 하락 반전했다”면서 “또 중국 위안화가 강세를 보인점도 원화 강세 요인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유로화 강세 전환 등에 밀려 104선으로 내렸다. 현지시간 이날 오전 2시 30분께 달러인덱스는 전일 대비 0.20포인트 하락한 104.91을 나타내고 있다. 유로화는 달러당 0.14% 오른 1.0465유로에 거래되는 중이다. 다만 달러화는 30일(현지시간) 발표를 앞둔 5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결과에 따라 다시 상승 반전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위안화도 강세 흐름이다. 역외시장에서 달러·위안(CNH) 환율은 전일 대비 0.05% 하락한 6.70위안대에 거래되는 중이다. 중국 인민은행은 온건 금융정책 시행을 강화할 방침이란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인민은행은 시장 지향의 금리 시스템 개선과 기업에 포괄적인 융자 지원으로 자금조달 비용의 경감을 가져다 줄 것을 약속했다. 또 은행의 자본 보충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고용 정세 안정을 기하기 위해 기업들을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국내증시는 외국인 투자자 순매도 연장에 2% 안팎 하락폭을 기록했다. 이날 외국인 투자자는 코스피 시장에서 2300억원 가량, 코스닥 시장에서 1600억원 팔면서 지수는 각각 1.91%, 2.22% 가량 하락했다. 코스피 지수는 2330선, 코스닥 지수는 740선으로 추락했다.

한편, 이날 서울외국환중개와 한국자금중개에서 거래된 규모는 84억47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윤화 (akfdl34@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