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중앙은행장 "저금리 시대 끝났다" 선언

박형기 기자 입력 2022. 6. 30. 10:03 수정 2022. 6. 30. 10: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 3대 중앙은행을 꼽자면 일단 미국의 연준과 유럽의 유럽중앙은행(ECB)을 꼽을 수 있다.

미국, 유럽, 영국의 중앙은행장이 한 목소리로 "저금리 시대가 끝났다"고 선언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 앤드류 베일리 영란은행 총재는 이날 포루트칼 신트라에서 열린 ECB 연례회의에서 저금리 시대가 끝났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기 충격에도 금리인상 서두를 것"
해당 기사 - FT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세계 3대 중앙은행을 꼽자면 일단 미국의 연준과 유럽의 유럽중앙은행(ECB)을 꼽을 수 있다. 3번째로 일본은행을 꼽는 경우도 있고, 영국의 중앙은행인 영란은행을 꼽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일본의 세계 경제에 대한 영향력이 크게 감소하고 있는데 비해 영국은 지금도 국제금융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 3대 중앙은행에 영국의 영란은행을 넣는 경우가 많다.

미국, 유럽, 영국의 중앙은행장이 한 목소리로 “저금리 시대가 끝났다”고 선언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 앤드류 베일리 영란은행 총재는 이날 포루트칼 신트라에서 열린 ECB 연례회의에서 저금리 시대가 끝났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같은 대규모 지정학적 충격으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에 따른 저금리 시대가 끝났다며 신속한 금리인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금리를 충분히 빨리 인상하지 않으면 높은 인플레이션이 장기화할 수 있다며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파월 의장은 "이 과정은 약간의 고통을 수반할 가능성이 높지만 더 큰 고통은 높은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그는 특히 “미국 경기 침체를 피하기 위한 긴축 정책이 가능하지만 보장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경기 침체를 피할 수는 있지만 매우 어려운 작업”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미국 경제의 가장 큰 위협은 인플레이션이라며 이를 막기 위해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하는 과정에 이 같은 발언을 했다.

라가르드 ECB 총재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유럽의 인플레이션 압력이 특히 고조되고 있다며 금리인상을 서두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ECB가 ‘점진적’ 접근 방식(7월 0.25%포인트 인상)에서 ‘공격적인’ 방식으로 정책 기조를 전환하는 신호탄으로 분석된다.

베일리 영란은행 총재도 경제가 작동하는 방식에 엄청난 변화가 발생했다며 인플레이션 억제를 영란은행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3대 중앙은행 총재가 한 목소리로 저금리 시대가 끝났다며 금리인상을 서두를 것을 다짐했다고 FT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