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조선대팀 큐브위성 첫 사출 성공..신호는 일부만 수신

류인하 기자 입력 2022. 6. 30. 07:57 수정 2022. 6. 30. 09: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과기부·항우연 "자세 안정화에 시간 필요할 듯"
항우연 유튜브 캡처
큐브위성 개발한 조선대 연구팀. 조선대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실려 궤도에 올라간 성능검증위성에서 조선대 학생팀이 만든 큐브위성(초소형 위성)이 성공적으로 사출(분리)돼 일부 상태 정보를 지상으로 보냈다. 다만 자세 안정화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조선대팀 큐브위성 ‘STEP Cube Lab-Ⅱ’가 29일 오후 4시 50분쯤 성공적으로 분리된 뒤 30일 오전 3시 48분 지상국이 이 큐브위성의 일부 상태정보(비콘신호)를 수신했다고 밝혔다.

큐브위성이 보낸 상태정보에는 위성의 모드, 자세, GPS 상태, 배터리 모드, 배터리 전압 정보가 포함됐다. 이중 배터리 모드와 전압은 정상으로 나타났다. 다만 당초 목표했던 20회의 반복 수신 중 2회만 지상국이 신호를 받았다.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사출 영상으로 봤을 때 위성의 자세가 현재 빠르게 회전(텀블링)하고 있어, 상태정보가 여러 차례 송신됐으나 수신 횟수는 적은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 기관은 “완전한 양방향 교신을 위해서는 자세 안정화에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선대팀 큐브위성의 다음 교신 예정 시각은 30일 오후 3시 48분과 5시 26분이다. 지상국은 이때 상태정보를 수신하고 교신 명령을 진행할 계획이다.

누리호에는 조선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서울대, 연세대 등 4개 대학 학생팀들이 각각 개발한 4기의 큐브위성이 탑재됐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해외 발사체를 이용한 과거 4차례의 큐브위성 발사에서도 양방향 교신에까지 성공한 사례는 없어 쉽지만은 않은 도전”이라고 전했다.

조선대팀 큐브위성의 경우 현재 위성의 배터리 모드와 전압이 정상 상태여서, 자세 안정화만 정상적으로 진행되면 긍정적인 결과가 있을 것으로 관계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앞으로 성능검증위성의 자세 안정화 시도가 이뤄지는 가운데, 남아 있는 3기의 큐브위성도 일정대로 사출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출 예정 날짜는 KAIST 7월 1일, 서울대 3일, 연세대 5일이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