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1개월 딸 두개골 골절상' 친부 이어 베트남 친모도 기소

이루비 입력 2022. 6. 29. 23: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생후 1개월짜리 딸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40대 친부에 이어 베트남 국적 친모도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봉준 부장검사)는 최근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유기 및 방임 혐의로 베트남 국적 A(33·여)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인천 연수구 자택에서 생후 1개월 된 딸 B양을 때리는 등 학대하는 남편 C(43)씨를 제지하지 않고 방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남편 말리지 않고 방임…학대 장면 촬영하기도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생후 1개월짜리 딸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40대 친부에 이어 베트남 국적 친모도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봉준 부장검사)는 최근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유기 및 방임 혐의로 베트남 국적 A(33·여)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인천 연수구 자택에서 생후 1개월 된 딸 B양을 때리는 등 학대하는 남편 C(43)씨를 제지하지 않고 방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남편이 B양을 학대하는 장면을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촬영하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최근 C씨를 살인미수 및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C씨는 지난 3월5일 오후 4시께 자택에서 생후 1개월 된 딸 B양을 폭행해 중상을 입히고, 코에 분유를 부어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같은날 오후 아내 A씨와 함께 부상을 입은 B양을 데리고 인근 종합병원을 찾았다. 하지만 이들은 아이의 상태를 보고 학대를 의심한 병원 관계자 측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B양은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진단을 받아 입원 치료를 받은 뒤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과정에서 C씨는 "아이가 울어 때린 적은 있다"면서도 "딸이 침대에 혼자 있다가 떨어졌다"며 두개골 골절 등에 대한 혐의는 부인했으나, 최근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C씨 등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고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B양이 학대를 당하는 정황이 담긴 영상을 확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