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위원 제시한 2023년 최저임금 반발하는 민주노총 박희은 부위원장

김기남 기자 입력 2022. 6. 29. 23:0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종=뉴스1) 김기남 기자 = 2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제8차 전원회의 중 민주노총 박희은 부위원장을 비롯한 근로자위원들이 공익위원이 내년도 최저임금을 9천410∼9천860원을 제시한 것에 반발하며 회의장을 떠나며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6.29/뉴스1

kina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