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분기 성장률, -1.6%로 최종 집계..0.1%P 하향 조정

김학휘 기자 입력 2022. 6. 29. 22: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상무부는 오늘(29일)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1.6%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수치는 확정치로 지난달 공개된 잠정치 -1.5%에서 0.1%포인트 하향 조정됐습니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됩니다.

세계은행은 올해 미국 성장률을 종전보다 1.2%포인트 내린 2.5%로, 국제통화기금(IMF)은 종전 3.7%에서 2.9%로 각각 하향 조정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오늘(29일)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1.6%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수치는 확정치로 지난달 공개된 잠정치 -1.5%에서 0.1%포인트 하향 조정됐습니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됩니다.

미 경제의 마이너스 성장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1∼2분기 이후 처음으로, 6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에 마침표를 찍은 것입니다.

다만, 1분기 역성장은 주로 무역 적자와 기업들의 재고 투자 감소 때문으로 미 경제 자체의 건전성을 평가하는 지표는 양호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분기 이후 미 경제는 활발한 소비 지출에 힘입어 플러스 성장세로 반등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다만,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인 8.6% 급등한 여파로 미 연방준비제도가 공격적인 통화 긴축에 나서고 있어서 경기침체가 초래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세계은행은 올해 미국 성장률을 종전보다 1.2%포인트 내린 2.5%로, 국제통화기금(IMF)은 종전 3.7%에서 2.9%로 각각 하향 조정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학휘 기자hwi@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