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정상 "북핵 3각 공조 강화..세계 평화 안정의 중심축"

노기섭 기자 입력 2022. 6. 29. 22:55 수정 2022. 6. 30. 14: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미오 기시다 일본 총리는 29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3각 공조를 강화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된, 국제정세의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약 5년 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이니 지역 및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해 3국 협력을 강화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왼쪽)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토 무대’서 25분간 회담…尹 대통령 “北위협 고도화, 협력 중요성 커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미오 기시다 일본 총리는 29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3각 공조를 강화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한·미·일 3개국 정상이 한 자리에 모인건 지난 2017년 9월 유엔 총회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정상회담은 나토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마드리드 시내의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약 25분간 진행됐으며, 바이든 대통령이 중심이 돼 좌우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마주 보는 구도로 대화를 이어갔다.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일 삼각 협력은 우리의 공통목표 달성에 매우 중요하다”며 “그중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형식의 대화가 지속되면서 3각 공고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이 지속해서 핵실험을 할 것이라는 우려를 갖고 있다”며 “한국 방위에 대한 공약을 다시 한 번 재확인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된, 국제정세의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약 5년 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이니 지역 및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해 3국 협력을 강화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협력이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추가적 도발 가능성이 점점 더 심각하게 우려된다”며 “한미일 공조 강화가 불가결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상회담이 이번에 개최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며 “북한 핵실험이 이뤄지는 경우에도 공동훈련을 포함해 (한·미·일이) 함께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도 거론하며 “즉시 해결을 위한 노력, 윤 대통령의 지지에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노기섭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