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급등·금리 인상 겹쳐.. 빌라로 수요 더 몰린다

신진호 입력 2022. 6. 29. 22:46 수정 2022. 6. 30. 05: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 아파트 가격 급등에 금리 인상까지 겹치며 빌라 거래 집중세가 강해지고 있다.

29일 서울부동산광장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2만 7435건으로 집계됐다.

빌라 거래 비중은 2020년 상반기 36.5%로 아파트(56.0%)보다 훨씬 낮았지만 지난해 하반기 55.3%로 아파트 거래를 추월했고, 올해 상반기는 64.1%로 역대 가장 높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상반기 아파트 거래 27% '뚝'
빌라 거래 비중은 64% 역대 최고

서울 아파트 가격 급등에 금리 인상까지 겹치며 빌라 거래 집중세가 강해지고 있다.

29일 서울부동산광장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2만 7435건으로 집계됐다. 6월 거래일과 신고 기한(30일)이 남아 있지만 지난해(4만 4363건)에 견줘 38.2%가량 줄었다.

주택 거래가 얼어붙은 가운데서도 다세대·연립(빌라) 거래량 증가세는 한층 커지고 있다. 빌라 거래 비중은 2020년 상반기 36.5%로 아파트(56.0%)보다 훨씬 낮았지만 지난해 하반기 55.3%로 아파트 거래를 추월했고, 올해 상반기는 64.1%로 역대 가장 높다. 2020년 하반기와 지난해 상반기 사이 1.9% 포인트 올랐던 빌라 거래 비중은 지난해 하반기엔 11.7% 포인트 뛰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전반적인 거래 가뭄 속에서도 8.8% 포인트 올랐다.

반면 아파트 거래 비중은 26.8%로 지난해 상반기(49.0%)와 비교해 22.2% 포인트 감소했다.

통상 아파트 거주를 더 선호했던 수요자들이 빌라로 눈을 돌린 것은 아파트값 급등의 영향이 크다. KB부동산 기준 이달 아파트 평균 가격은 12억 7992만원인 데 비해 연립은 3억 4848만원이다. 대출 문턱이 높은 상황에서 자금력이 부족한 수요자로서는 빌라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는 셈이다.

서울의 ‘빌라 전성시대’는 금리가 오르는 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6억원 이하의 주택일 경우에만 저리의 서민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빌라는 아파트에 비해 환금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매입 시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