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앞에서 피아노 친 사외이사 사연은[재계 블로그]

나상현 입력 2022. 6. 29. 22:46 수정 2022. 6. 30. 05: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2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SK그룹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 본사.

임직원 50여명이 한데 모인 라운지에서 한 남성이 수준급의 피아노 연주를 선보였습니다.

임직원들의 박수갈채를 받은 이 남성은 다름 아닌 동아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이자 SK스퀘어 사외이사로 활동하는 이성우 이사였습니다.

SK스퀘어는 사외이사와 임직원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행사를 정례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K스퀘어 소통행사 이벤트로
수평적 대화 환영 속 "내실 중요"
SK스퀘어 토크콘서트에서 깜짝 피아노 공연을 펼치고 있는 이성우 사외이사.SK스퀘어 제공

지난 2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SK그룹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 본사. 임직원 50여명이 한데 모인 라운지에서 한 남성이 수준급의 피아노 연주를 선보였습니다. 임직원들의 박수갈채를 받은 이 남성은 다름 아닌 동아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이자 SK스퀘어 사외이사로 활동하는 이성우 이사였습니다.

SK스퀘어는 이날 임원과 직원 간의 소통을 확대하기 위해 토크콘서트 형식의 자리를 마련하고 이 같은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습니다. 평소 자작곡도 만든다는 이 이사는 연주를 마친 뒤 쇼팽과 베토벤 등 클래식의 역사와 유래에 대해 설명하며 분위기를 풀었습니다. 자리를 함께한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 한국 총괄대표 출신 박승구 이사도 가벼운 옷차림으로 나와 ‘투자에 대한 몇 가지 고찰’이라는 주제로 직원들에게 포트폴리오 투자와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SK스퀘어는 사외이사와 임직원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행사를 정례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자칫 딱딱해질 수 있는 임직원 소통 행사를 말랑말랑하게 바꾸려는 시도는 SK스퀘어만의 일이 아닙니다. 자유로운 분위기를 선호하는 MZ세대 직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유대감을 키우기 위해 많은 대기업이 ‘형식 파괴’에 나서고 있죠.

대표적으로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4월 타운홀 미팅에서 직원들에게 “저를 ‘JH’로 불러 달라”고 말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SK텔레콤 인공지능(AI) 사업 팀을 만난 자리에서 “SK텔레콤 방식대로 날 ‘토니’로 불러 달라”고 했습니다. LG전자는 조주완 사장과 임직원이 온라인 공간에서 만나 편하게 대화하는 ‘리인벤트 데이’를 열기도 했습니다.

직원들은 경영진의 메시지가 일방적으로 하달되는 ‘톱다운’ 방식에서 벗어나 수평적인 대화가 이뤄지는 환경이 조성되는 점을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다만 경영진과의 소통이 업무 방식이나 복지 개선 등 실질적인 변화로 이어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합니다. 대기업에 다니는 30대 회사원 A씨는 “소통 접점을 늘리는 것은 좋지만 겉치레만 신경 쓰고 정작 알맹이가 없다는 생각도 가끔 든다”면서 “실질적으로 직원들을 위한 방향을 고민했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나상현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