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어린이가 '한시름 내려놓으시라' 퇴임 인사와 책 보내와"

노기섭 기자 입력 2022. 6. 29. 22:35 수정 2022. 6. 30. 06: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어린이가 퇴임인사와 함께 책을 보내왔다"며 SNS에 근황을 올렸다.

문 전 대통령은 어린이가 자신에게 보냈다는 '한컷한국사'에 대한 책 소개도 곁들였다.

문 전 대통령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초등 6학년 어린이가 퇴임 인사와 함께 아빠가 쓴 책이라며 보내왔다. 취임 때도 편지를 보냈었고, 작가가 꿈이라고 한다"며 '한컷한국사' 책과 얽힌 이야기를 풀어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초등학교 6학년 어린이에게 퇴임인사와 함께 책을 선물받은 근황을 알린 문재인 전 대통령의 글. 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한컷한국사’ 독서 후기 올려…지난 9일 ‘짱깨주의의 탄생’이어 두 번째 책 소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어린이가 퇴임인사와 함께 책을 보내왔다”며 SNS에 근황을 올렸다. 문 전 대통령은 어린이가 자신에게 보냈다는 ‘한컷한국사’에 대한 책 소개도 곁들였다. 앞서 그는 지난 9일 SNS에 “언론이 전하는 것이 언제나 진실은 아니다”며 김희교 광운대 교수가 쓴 ‘짱깨주의의 탄생’ 책을 추천하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초등 6학년 어린이가 퇴임 인사와 함께 아빠가 쓴 책이라며 보내왔다. 취임 때도 편지를 보냈었고, 작가가 꿈이라고 한다”며 ‘한컷한국사’ 책과 얽힌 이야기를 풀어냈다.

그는 “소년은 아끼는 해리포터 엽서 2장을 이어 붙인 편지에 어른스럽게 ‘대통령님 이제는 한시름 내려놓으세요’라고 썼다”며 “정시윤 어린이, 고맙다”고 썼다. 그러면서 “‘한컷한국사’는 사진으로 들려주는 역사로, 한국사 교과서를 쓴 역사 선생님 열 분이 썼는데 사진과 함께 보는 역사가 흥미진진하다”며 “주제마다 사진 한 면, 이야기 한 면이어서 머리에 쏙 들어온다. 재미에 문제의식을 더한 저자들의 열정이 돋보인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의 이 게시글엔 387개의 응원 댓글이 달렸다.

한편, 이번에 문 전 대통령이 소개한 ‘한컷한국사’도 출판계에서 돌풍을 일으킬지 관심을 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이 추천했던 ‘짱개주의의 탄생’은 교보문고가 집계한 6월 셋째 주(6월 6~22일) 베스트셀러 종합 순위에서 역사문화 분야 1위를 차지하며 종합 55위에 진입했다. 지난 둘째 주에는 역사문화 분야 100위권 밖에 있다가 단숨에 1위에 오른 것이다.

노기섭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