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이코노미석에 '1.98m 침대' 들어온다? 4시간 '웃돈' 서비스

입력 2022. 6. 29. 22: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뉴질랜드가 이코노미석 승객을 위해 오는 2024년부터 일부 장거리 노선에 침대석을 둘 방침이라고 영국 일간 가디언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어뉴질랜드는 스카이네스트를 일종의 유료 부가서비스로 도입할 계획이다.

그레그 포란 에어뉴질랜드 최고경영자(CEO)는 스카이네스트에 대해 "이코노미석 여행 경험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고객이 푹 쉰 상태로 목적지에 도착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알기에 수면과 휴식, 건강에 집중했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4년부터 에어뉴질랜드가 도입하는 이코노미 침대석 '스카이네스트' [에어뉴질랜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비행기에 성인 남녀가 두 다리를 뻗고 누울 수 있는 침대가 들어온다?'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뉴질랜드가 이코노미석 승객을 위해 오는 2024년부터 일부 장거리 노선에 침대석을 둘 방침이라고 영국 일간 가디언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 60cm, 길이 198cm인 침대석의 이름은 '스카이네스트'다.

객실 높이가 어느정도 여유 있는 보잉 787-9 드림라이너스 8대에 2개층으로 설치될 예정이다.

항공기 한 대에 들어갈 수 있는 스카이네스트는 6개다.

에어뉴질랜드는 스카이네스트를 일종의 유료 부가서비스로 도입할 계획이다.

이코노미석 승객이 추가 요금을 내면 매트리스·환기구·커튼·USB콘센트 등이 있는 좌석을 최대 4시간 이용하는 식이다. 승객 한 명은 비행 중 한 번만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아직 미정이다.

그레그 포란 에어뉴질랜드 최고경영자(CEO)는 스카이네스트에 대해 "이코노미석 여행 경험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고객이 푹 쉰 상태로 목적지에 도착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알기에 수면과 휴식, 건강에 집중했다"고 했다.

에어뉴질랜드는 9월17일 뉴질랜드 수도 오클랜드에서 미국 뉴욕 JFK공항까지 1만4185km에 이르는 초장거리 직항 노선 취항에 앞서 '침대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CNN 등에 따르면 이 노선은 오클랜드에서 출발하면 16시간, JFK 공항에서 출발하면 17시간35분이 걸린다.

세계 최장 거리 노선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yu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