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함양·통영, '물 명당'의 맛을 찾아서..KBS1 '한국인의 밥상'

백승찬 기자 입력 2022. 6. 29. 22: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1TV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여름에 더욱 주목받는 ‘물 명당’의 음식을 살펴본다.

전남 고흥은 푸른 바다를 마주한 비옥한 땅이다. 바다 안개를 머금은 고흥 나물은 특히 유명하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 고향으로 돌아와 나물 가공식품을 만드는 사회적기업을 세운 모윤숙씨를 만난다. 모씨와 나물 농사짓는 ‘나물 할매’들이 지죽도로 향한다. 이곳에서 된장 풀어 만든 갯장어 물회를 함께 먹는다.

지리산 자락의 경남 함양군 은서마을 앞으로는 엄천강이 흐른다. 가뭄 때문에 시름이 깊었던 농부들은 간신히 모내기를 하고 나서 보양식으로 기운을 차린다. 마을 사람들은 개구쟁이처럼 물에 들어가 민물고기에 다슬기까지 건져 어탕국수와 다슬기장을 만든다. 이장은 머위향이 감도는 흑돼지대통찜을 준비한다.

81세 이정자·85세 김정웅씨 부부는 화물용 트럭을 캠핑카로 개조했다. 이들은 수제 캠핑카로 전국 낚시 여행을 다닌다. 이날 찾은 곳은 경남 통영 사량도. 한 횟집 주인이 제철 맞은 갯장어로 회와 장어탕을 내놓는다. 30일 오후 7시40분 방송.

백승찬 기자 myungworry@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