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해에 500년 '젤 아이스팩' 천연방향제로 재탄생

한성원 입력 2022. 6. 29. 22: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청주] [앵커]

식품을 택배로 보낼 때 신선도를 유지 하기 위해 '젤 아이스팩'을 많이 쓰죠.

하지만 자연분해가 안 되는 '젤 아이스팩'은 환경을 오염시킬 수 있어 함부로 버리면 안 되는데요,

간단한 방법으로 방향제를 만들어 재활용하는 하는 곳이 있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코로나 19로 인해 식품 택배가 늘어나면서 집 냉장고에 쌓아 두었던 '젤 아이스팩'이 한데 모였습니다.

팩을 뜯어 안에 있는 젤을 대야에 담은 뒤, 천연 아로마 오일과 색소를 넣어줍니다.

잘 섞어 향이 골고루 베인 젤을 컵에 넣어 뚜껑을 닫아주면, 불과 10분여 만에 방향제가 완성됩니다.

[안종옥/진천군 새마을부녀회 : "쉽게, 재미있게 만들 수 있는 것 같아요. 우리 회장님들 모여서 친목도 도모하지만 좋은 제품 나눔 할 수 있는 기회라 너무 기분 좋죠."]

젤의 성분은 미세플라스틱의 일종인 고흡수성 수지입니다.

무심코 버릴 경우 자연 분해에만 500년이 걸릴 정도로 환경을 오염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고흡수성 수지의 특징인 물을 잘 흡수하는 성질을 이용해 향을 배게 하면 훌륭한 방향제로 만들 수 있습니다.

젤 방향제는 서서히 녹아 사라져 한 컵으로 1년 정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방향제는 이웃을 위해 경로당과 홀몸 노인 가정에 전달되기도 합니다.

[이정심/진천새마을부녀회장 : "많은 사람들이 이 향기로 인해 행복해지고 자연을 살릴 수 있는 좋은 의미가 있어서 행복한 것 같습니다."]

처치 곤란이었던 '젤 아이스팩'이 방향제로 다시 태어나면서 환경오염도 막고 향기로 기분까지 좋아지는 1석 2조의 효과를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한성원 기자 (hansw@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