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4명 중 3명 "이산가족 정책 필요"..서울시는 남북협력추진단 축소할 듯

이성희 기자 입력 2022. 6. 29. 21: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구원 "생존자 4명 중 1명 서울 거주..관련 정책 시급"

남북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이산가족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서울시가 적극 관심을 둬야 한다는 진단이 나왔다. 그러나 서울시 내 남북 교류협력 전담부서인 남북협력추진단은 최근 축소 및 폐지가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29일 서울연구원이 발간한 ‘서울시 남북 이산가족 정책 방향과 추진사업’을 보면, 올해 1월 말 기준 국내 생존 이산가족 4만6000명 중 25.9%(1만1910명)가 서울에 거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일도시로는 가장 규모가 크다. 남북 이산가족 생존자 대부분은 80대 이상 고령자로 지난해에만 서울에서 1009명이 감소했다.

보고서는 “남북 이산가족 생존자의 고령화와 높은 사망률은 서울시의 남북 이산가족 정책의 시급한 추진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서울연구원은 당시 서울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남북 이산가족 인식조사’도 진행했다.

인식조사에서 응답자 중 66.1%는 ‘남북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68.9%는 ‘남북 이산가족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도 했다. 특히 응답자의 75.7%가 ‘서울시의 남북 이산가족 정책 필요성에 공감’했으며, ‘서울시의 남북 이산가족 정책이 남북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66%였다. 응답자들은 서울시의 남북 이산가족 사업 추진 부진 이유로 ‘낮은 시민 공감대’(34.1%)를 1위로 꼽았다.

보고서는 이를 토대로 이산가족 간접상봉 추진과 지원, 시민 공감대 확산, 미등록 이산가족 발굴과 등록 지원, 역사·문화 콘텐츠 개발, 이산가족 거버넌스 구축 등의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실은 다른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 서울시청 내 남북협력추진단은 지난해 오세훈 서울시장 복귀 이후 조직개편 대상으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남북협력추진단은 박원순 시장 재임 시절인 2018년 남북 교류 및 통일문화 조성을 위해 설립됐다. 과장(4급)인 남북협력담당관이 이끌던 ‘과’를 전국 최초로 국장(3급)이 단장을 맡은 ‘국’ 단위로 규모를 키웠다.

서울시 안팎에서는 민선 8기가 시작되는 다음달 남북협력추진단이 다시 ‘과’ 단위로 축소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사실상 폐지 수순으로 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서울시 관계자는 “남북협력추진단은 매년 행정안전부 승인을 받아야 하는 한시조직으로, 행안부에서도 한시조직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2019년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독자적인 대북 인도지원사업을 할 수 있는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됐다. 지난해 말에는 지자체 최초로 남북 이산가족 지원 관련 조례를 제정하기도 했다.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