훨훨 날고 싶은데 항공권값만 훨훨

박준철 기자 입력 2022. 6. 29. 21: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크라 전쟁·경기침체 등에
항공좌석 공급 더딘 회복세
유럽·미국행 300만원 육박
고액 유류할증료 별도 부담
2년3개월 만에 다시 열린 김포~하네다 하늘길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김포~하네다’ 국제선 운항이 2년3개월 만에 재개된 29일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밟고 있다. 김창길 기자

대학생 A씨(21)는 여름방학을 맞아 친구들과 미국 여행을 가기 위해 지난겨울부터 아르바이트를 하며 경비를 모았다. 그러나 지금은 8월로 예정된 여행을 갈지 말지 걱정이 태산이다. 격리면제 등 코로나19 방역규제가 완화되기 전엔 미국 왕복 항공료가 100만~150만원 정도였지만, 지금은 거의 두 배가 넘는다. 항공료뿐만 아니라 고환율로 숙박과 식사, 체류비 등을 감안하면 여행경비는 턱없이 부족하다. A씨는 “비용 부담 때문에 해외여행을 포기할지, 아니면 내년으로 연기할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엔데믹(풍토병)으로 전환되면서 막혔던 하늘길이 활짝 열렸다. 그러나 공급되는 항공 좌석은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해 항공요금은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적 항공사들은 2020년부터 겪은 코로나19 사태에 원숭이두창,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고유가, 고환율에 이은 경기침체 등 변수가 워낙 많아 항공 좌석을 한꺼번에 늘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당분간 항공요금은 고공행진할 가능성이 높다.

2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여름 휴가철 인천공항~파리 노선 일반석(이코노미·편도기준)은 136만~160만원이다. 인천공항~LA는 200만원, 인천공항~호주는 230만원이다.

아시아나항공도 인천공항~뉴욕 일반석은 258만원, 인천공항~로마 노선은 121만~163만원이다.

인천공항에서 유럽과 미국을 다녀오려면 항공요금만 300만원에 이른다. 여기에 기름값이 오를 때 내야 하는 유류할증료도 편도기준으로 거리에 따라 4만2900~33만9300원을 별도로 부담해야 한다.

대한항공은 6월 항공기 운항은 2019년의 20%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의 6월 국제선은 주 197편이다. 여름 성수기인 7월은 88편 증편한 285편이다. 대한항공은 최대 400~500석으로, ‘하늘 위의 호텔’이라 불리는 A380 10대를 코로나19 사태로 운항하지 않았다. 항공 좌석을 늘리기 위해 이달 말 뉴욕 노선에 1대, 7월 홍콩 노선 1대 등 2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국제선도 이달은 주 136편, 7월도 36편 늘린 172편을 운항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에 비하면 25% 수준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보유 중인 A380 6대를 운항하지 않다가 다음달부터 2대를 운항할 예정이다.

국적항공사 관계자는 “항공요금 책정은 복잡하지만, 현재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불균형 상황”이라며 “격리면제와 시간당 항공기 도착편수를 제한하는 슬롯과 야간 비행금지시간(커퓨) 등 항공규제를 전면 해제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경기침체 등으로 갑자기 공급을 확대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 규제가 지난 8일 전면 해제됐지만,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처럼 이용객이 늘어나려면 오는 10월쯤 돼야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커퓨가 해제되면서 동남아와 괌·사이판 등 17개 항공사에 18개 노선을 배정했다. 또 7월 인천공항에는 60개 항공사에서 89개 노선에 주 1283회가 운항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6월보다 주 605회 늘어난 것이지만, 2019년에 비하면 36%에 불과하다. 인천공항에는 7월 미얀마내셔널항공이 인천공항~양곤, 필리핀에어아시아가 인천~마닐라를 신규 취항한다.

인천공항공사는 7월 이용객은 230만명(하루 평균 7만4000명)으로, 2019년 같은 기간 623만명(〃 20만명)의 36%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박준철 기자 terryus@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