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합리적 탄소중립 방안 모색해야"..대한상의 에너지 포럼(종합)

동효정 입력 2022. 6. 29. 21:1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제2회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
에너지 전환기 맞아 탄소중립 이행 해법 논의
이해관계자 의견 수렴해 정부에 건의 예정

[서울=뉴시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2022.06.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인준 동효정 기자 = 에너지 전환기를 맞아 탄소중립을 위해 합리적인 요금결정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주장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9일 상의회관에서 '합리적인 전력시장 개편 및 에너지 정책 방향'을 주제로 '제2회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정부 관계자, 기업, 학계, 시민단체 등 각계 주요인사 300여명이 참석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전 적자, 전기요금, 탈원전 정책 등의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최태원 회장, 에너지 대전환 속도만큼이나 합리적·효율적인 방안 모색해야

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단기적으로 보면 우크라이나 전쟁이 지속되면서 에너지 원자재 가격 급변하고 공급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갑자기 에너지 안정적 확보, 즉 '에너지 안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관점에서 장기적으로 보면 에너지 산업 구조 전환 압력과 함께 에너지 전환기를 맞아 탄소중립을 한국경제의 도약으로 생각했던 기업들이 부담과 불확실성에 직면했다"면서 "쇼크에 가까운 우려를 낳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진단했다.

최 회장은 "이럴 때일수록 현안을 차분히 들여다보고 어렵게 추진한 기후 대응과 에너지 대전환의 노력이 반감되지 않도록 이해관계자들이 대응과 해법을 함께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민관 협력에 이어 학계의 참여도 독려했다.

최 회장은 "에너지 대전환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정부와 기업은 물론 학계가 한 방향으로 힘을 모으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맞잡은 손의 각도를 조금씩 좁히면 의지와 힘이 한 방향으로 모여 함께 짊어진 짐의 무게가 가벼워지기 마련이다"라고 말했다.

대한상의의 역할에 대해서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대한상의가 정책의 조언자가 아닌 동반자로서 롤체인지를 위해 이번 세미나에서도 우리가 앞으로 무엇을 바꾸고 어떠한 정책을 보완해야 하는지 귀 기울여 듣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윈스턴 처칠의 '좋은 위기를 낭비하지 말라'는 말을 인용하며 "나라 안팎으로 국민의 삶과 기업의 안위에 대한 걱정이 고조되는 지금, 이번 세미나가 현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마련하기 위한 혜안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개회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2022.06.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기요금 정상화 위해 전기위원회 독립성 확보해야

박종배 건국대학교 교수는 '합리적인 전력시장 및 인프라 개선 방향'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박 교수는 "전기요금 정상화는 시급한 과제이며 이를 위해 이미 도입된 원가연동제의 정착과 전기요금 규제기관의 독립성·전문성 확보를 통한 합리적 요금결정 체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토론자로 나선 조성봉 숭실대학교 교수는 "한전의 영업 손실은 전기소비자가 지불해야 할 돈을 결국 납세자가 지불하는 결과를 초래하므로 한전의 영업 손실 확대와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을 고려해 전기요금 정상화는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한전 중심의 전력 독점구조는 소비자의 선택을 막아 전력산업의 발전과 역동성을 제약하고 있다"며 "발전사업자와 소비자간 전력을 직접 거래하는 전력구매계약(PPA) 활성화를 통해 전력 판매부문의 경쟁을 제한적으로나마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력구매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은 발전사업자가 생산한 전기를 전력거래소를 거치지 않고 소비자와 직접 거래하는 것을 말한다.

전력산업의 공공성을 강화해야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주병기 서울대학교 교수는 "에너지 전환과정에서 화석연료 업종의 고용과 지역경제가 입게 될 충격을 최소화하고, 간헐성과 변동성이 큰 재생에너지가 확대됨에 따라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전력산업의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 강경택 전력시장과장은 "지금과 같이 모든 발전 에너지원이 단일시장에서 단일가격으로 거래되는 구조는 연료비 등 가격 변동리스크에 취약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강 과장은 "전원별 특성을 고려해 전력시장을 다원화해 나갈 것이며, 무엇보다 가격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경쟁과 시장원칙에 기반한 전력시장이 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장경쟁 통한 에너지시장 개편…유연한 시스템·경쟁 도입 필수

조홍종 단국대학교 교수는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급격한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에너지 안보를 고려한 과학적, 경제적, 민주적 전원믹스 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원믹스란 전력을 생산하는 석탄, 원자력, 재생 에너지 등 에너지원의 구성을 말한다.

조 교수는 "특히 전기요금을 현실화하고 이를 통해 가격시그널을 회복해야 하며, 시장의 효율적 경쟁을 통해 에너지시장을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자로 참여한 김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전환정책과장은 새정부 국정과제로 선정된 ▲탈원전 정책 폐기, 원자력산업 생태계 강화 ▲에너지 안보 확립과 신산업·시장 창출 ▲과학적 탄소중립 이행방안 마련 등의 내용을 반영한 '새정부 에너지 정책방향'을 설명했다.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손정락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산업MD는 "그간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역할에 충실했던 에너지 산업을 탄소중립을 계기로 새로운 국가 주력산업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며 "에너지 신산업은 재생에너지 비중확대, 수소경제, 디지털 전환과 접목된 영역에 주목하고 정부 주도 아닌 시장 주도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에 참여한 이유수 에너지경제연구원 본부장은 "에너지 신산업은 기술혁신과 비즈니스 모델 개발이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실현가능성을 높이도록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며 "미래 에너지 산업의 성장은 다양한 기술과 데이터 활용에 좌우될 것이며, 이를 위해 유연한 에너지 운영시스템과 전력시장 경쟁도입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에너지 IT기업 해줌(대표 권오현)과 에너지 인공지능 전문기업 ㈜인코어드테크놀러지스(대표 최종웅)의 실제 에너지 신산업 추진 사례 발표도 이어졌다.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앞으로 세미나를 세 차례 더 개최할 예정이며, 산업, 금융, 탄소시장 정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부, 산업계, 학계, 시민단체 등 각계 전문가와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대안을 정부에 건의하겠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vivi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