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 참석

유정인 기자 입력 2022. 6. 29. 21:10 수정 2022. 6. 29. 23: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왕 주최 만찬서 '외교 데뷔'
스페인 왕비 만나 "우린 동갑"
한국문화원 방문 개별 행보도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동행한 각국 정상 배우자들 대상 프로그램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베고나 고메스 스페인 총리 부인,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 질 바이든 여사, 김 여사. 마드리드 | EPA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정상외교 무대에 공식 데뷔했다.

김 여사는 29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했다.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산일데폰소 궁전, 소피아 국립미술관을 둘러봤다.

김 여사는 전날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한 만찬에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 미국·프랑스·폴란드 정상의 배우자 등과 인사하며 대화를 나눴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에게 “한국에서 동갑은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가 된다. 우리는 나이가 같다”면서 말을 건넸다. 레티시아 왕비가 “생일이 언제냐. 나는 9월에 50세가 된다”고 하자 김 여사는 “나도 9월인데 2일이 생일”이라고 답했다. 김 여사는 또 “왕비님은 패션스타로도 한국에서 아주 유명하고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레티시아 왕비는 김 여사의 한국 초청에 다시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고 했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기간 중 김 여사와 인사를 나눴던 조 바이든 대통령은 먼저 김 여사에게 악수를 청했다. 김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 “지난번 한국에 오시지 못해 너무 아쉬웠는데, 이렇게 뵈니 반갑다”며 “다음엔 두 분이 함께 (한국에) 오시라”고 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김 여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배우자 브리짓 마크롱 여사와도 인사를 나눴다.

김 여사는 앞서 주스페인 한국문화원을 방문, 김아영 디자이너 초청전 ‘전통이 새로움을 입다’와 도서관·공예실·한글학당 등을 둘러본 뒤 직원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김 여사는 “스페인에서 한국문화원의 노력으로 현재 K컬처, K문화, K요리가 활성화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드리드 | 유정인 기자 jeongin@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