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람의 존엄을 위해"..차별금지법제정연대 '박종철인권상' 수상

조해람 기자 입력 2022. 6. 29. 20:2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얀마 민주화운동 타이자 산 특별상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46일간 단식을 이어온 미류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책임집행위원이 지난달 26일 국회앞에서 농성 및 단식투쟁 마무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회 앞 단식농성을 벌인 시민단체 차별금지법제정연대가 제18회 박종철인권상을 수상했다. 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는 29일 서울대 인문대학에서 제18회 박종철인권상 시상식을 열고 차별금지법제정연대에게 상을 수여했다.

2011년 출범한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뭉친 시민단체들의 연대체다. 2020년 ‘평등버스’ 캠페인을 비롯해 다양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지난 4월11일에는 이종걸 공동대표와 미류 책임집행위원이 국회 앞에서 46일간 단식 농성을 했다.

사업회는 “평등과 차별금지가 너무도 당연한 상식인 사회, 모든 사람의 존엄과 가치가 언제 어디서나 존중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차별금지법제정연대의 부단한 활동을 지지하며 수상자로 선정했다”면서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활동이 법 제정으로 성과를 이뤄내길 바란다”고 밝혔다.사업회는 이날 미얀마 민주화운동 거리 시위를 주도한 타이자 산에게도 특별상을 시상했다.

조해람 기자 lenno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