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갤러리] 사진 내면 가만히 들여다보다

이태민 기자 입력 2022. 6. 29. 19:2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응노미술관 '아트랩대전: 김기훈'
김기훈, '비 정체성 초상화 연작 16번', 사진. 사진=이응노미술관 제공

이응노미술관이 내달 5일부터 26일까지 신수장고 M2 프로젝트룸에서 아트랩대전 6기 김기훈 작가 전시회를 연다.

아트랩대전의 세 번째 주자인 김 작가는 목원대 섬유패션코디네이션과 3학년 1학기 수료 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장식미술대학교 학·석사를 졸업, 대전을 비롯한 국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차 안에서 바라본 창 너머의 풍경을 이번 전시의 모티브로 삼은 김 작가는 창 안팎으로 비치는 풍경들에서 얻은 내면세계를 표현한다.

특히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천착해 온 '비 정체성의 초상화' 등 작품과 영상을 통해 카메라의 셔터를 누를 때마다 포착한 순간 순간마다의 미묘함을 새롭게 표현했다. 그 안에서 찾아낸 다양한 감정 속엔 예술의 본질과 사진이란 매체에 대한 고민, 피사체의 표정 변화를 통해 지금 이 시대에 필요한 덕목이 '섬세함'과 '유연함'이라고 이야기한다.

김 작가는 "창을 통해 바라보는 것들은 내게 있어 특별한 이유 없이 본능적으로 직면하고 싶은 순간이었고, 그 때 느낀 감정들을 작품 속에 녹여내고자 했다"며 "창 너머의 것들을 통해 외부 세계에 대한 탐구를, 스스로가 비친 창을 통해 내면세계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